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3 오전 11:42:2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김경원의노무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경원의 노무칼럼】소액체당금 상한액 인상에 대해 궁금합니다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9일(금) 20:2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고용노동부는 임금체불 청산제도 개편방안에 따라 2019년 7월 1일부터 소액체당금 상한액을 기존 40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으로 인상한다고 고시했습니다.

체당금제도는 퇴직한 근로자가 기업의 도산 등으로 임금·퇴직금을 받지 못한 경우에 일정 범위의 체불 임금 등에 대해 국가가 사업주를 대신하여 근로자에게 지급하고 사업주에게 구상하는 제도입니다.

소액체당금은 체불 근로자의 생계보장 강화를 위해 기업의 도산여부와 관계없이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적용이 되고, 6개월 이상 가동한 사업 또는 사업장에서 발생한 체불임금에 대해서 민사소송 절차를 통해 확정판결을 받은 근로자가 신청하는 경우 체불임금의 일부를 국가가 대신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사용자로부터 체불된 금품이 임금 또는 휴업수당인 경우 소액체당금 상한액이 700만원, 퇴직금인 경우 700만원이며, 임금·휴업수당·퇴직금을 모두 못 받은 경우 총 1,000만원까지 소액체당금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소액체당금은 퇴사자만 신청할 수 있습니다.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의 적용이 되는 사업장으로서 6개월 이상 사업을 운영하였으며, 최종 3년의 퇴직금 또는 최종 3개월의 급여 한도 내에서 퇴직일의 다음날부터 2년 이내 판결 등 집행권원을 신청하여 확정판결을 받아야 합니다.

소액체당금 상한액 적용기준일인 2019년 7월 1일은 확정된 종국판결을 받은 날짜 기준입니다. 따라서 2019년 7월 1일 이후 확정된 종국판결 등을 받는 사건부터 적용됩니다. 근로자의 퇴사일이나 고용노동지청 진정일이 2019년 7월 1일 이전이라도 무방합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10월4일까지 고위험시설 집합..
슬럼화된 익산시청 정문앞 일대 탈..
익산지역서 15일 하루 코로나19 무..
익산지역 확진자 이틀사이 10명 발..
임상동 한 공사현장서 폐기물 성토..
모현 이지움 사업주체 코리아신탁 ..
원광대 비대면수업 재연장…대학가 ..
4시간에 걸친 익산시 인구문제 끝장..
안전진단D등급 모현우남아파트 무대..
한병도 의원,총선공약 ‘숨쉴 수 있..
최신뉴스
유재구 익산시의장, 취임 3개월 ‘..  
익산교육청,특수교사 등 역량강화 ..  
익산 초·중·고생 제작 두편의 통..  
오락가락 통신비 2만원 지원, 35~6..  
전북서부보훈지청, 어려운 보훈가..  
전북은행-‘필리핀 메트로뱅크, 외..  
익산서 열리는 내년 전북도민체전 ..  
익산경찰서, 22일 경미범죄심사위..  
익산문화도시사업단·어라하꽃단,..  
익산 거주 외국인 코로나 확진…도..  
원광대,1학년생 대상 온라인 학습..  
익산시, 주민세 미신고 사업장 일..  
김수흥 “장점마을 사태 해결에 국..  
조형환 익산산악연맹회장, 마스크 ..  
2020국제종자박람회 10월 15일~11..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