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5-23 오후 04:05:50 전체기사보기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익산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칼럼】삶에 대한 예의와 태도
마스터 기자 / ikpress@naver.com입력 : 2024년 04월 12일(금) 19:0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김원요 익산상공회의소 회장
ⓒ 익산신문

언젠가 지역 기관장을 지내신 원로어르신과 대화하던 중 삶을 대하는 그분의 방식을 듣고 인상 깊었던 적이 있다. 80을 넘어 90을 바라보는 그분께서는 지금도 누구를 만나든 예의를 중요하게 여긴다고 말씀하신다. 

나이 먹을수록 어른 역할을 하면서 예의바르게 살다가 고귀하게 죽고 싶다는 말씀에서 삶을 대하는 그 어른의 철학과 자세를 본받고 싶어졌다.

어린 시절에 예의나 에티켓에 대한 교육과 훈육에 익숙해져 온 터라 선배를 대하는 예절, 어른을 대하는 예절, 스승을 대하는 예절을 중시하는 문화가 지배적이었다. 

그 시절 예의범절이라고 하는 말이 훈계한다는 느낌도 있고 위계질서를 중시하는 표현으로 인식해 거부감을 느끼는 경우도 많았다. 

같은 표현은 아니겠지만 결이 비슷한 뜻으로 어른스러움, 학생다움과 같은 표현은 자기 위치에 맞는 역할을 잘 수행해 나가는 바른 태도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겠다. 

그 어른이 표현하신 어른답게 나이 들어가고 싶다는 표현도 물리적인 나이를 넘어서 스스로 존귀함을 느끼면서 사람들을 대하고 자기 삶을 대하는 태도가 묻어 있는 생활의 철학처럼 느껴져서 적잖은 울림으로 다가왔다.

누구나 사람은 존귀한 존재로 태어나 유한한 삶을 산다. 이 삶이 녹록치 않은 것이 현실이지만 삶을 대하는 태도에서 우리는 많은 것을 발견하게 된다. 

똑같은 교육과 똑같은 과정, 유사한 자본과 환경에 있더라도 누구는 사업과 창업에서 성공하기도 하지만 또 누구는 실패하기도 한다. 같은 자본과 같은 상황에 있더라도 누구는 절망하고 누구는 희망을 가지고 삶을 살아간다. 

창업이나 기업경영에서 성공을 위해서는 특정한 아이템이나 자본보다는 창업자의 사업을 보는 태도나 정신을 가르치는 것이 창업학이고 기업가정신이라는 분야이다. 결국 삶에서도 성공이나 만족을 나타내는 것이 상황을 대하는 태도에 있는 것이다.

내가 하는 생각과 말은 삶을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생각과 마음에서 말을 만들고, 말이 행동을 만들고, 행동이 쌓이면 습관이 되고 습관이 쌓여서 성공을 이루는 초석이 된다는 경구는 삶을 바라보는 태도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말이다.

몇 해 전 크게 유행한 영화 역린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중용 23조 구절도 습관과 태도를 중요시한 말이라고 생각된다. 

“작은 일도 무시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면 정성스럽게 된다. 정성스럽게 되면 겉에 배어 나오고 겉에 배어 나오면 겉으로 드러나고 겉으로 드러나면 이내 밝아지고 밝아지면 남을 감동시키고 남을 감동시키면 이내 변하게 되고 변하면 생육된다”

요즘 우리 지역과 관련된 좋지 않은 얘기들이 많이 나온다. 지역 소멸, 인구위기, 수도권 집중, 경제위기와 전쟁 등 우리를 옥죄는 말들과 정치권에서도 배설되듯 쏟아내는 말들의 홍수 속에서 피곤함을 느끼며 산다.

하지만 이런 순간과 삶일지라도 순간마다 곳곳에 놓여있을지 모를 ‘희망’과 ‘기회’를 놓쳐버리게 될지 모르는 일이다. 

소위 ‘N포 세대’라는 타이틀을 달고 이 땅에서 살고 있는 청년들이 있지만 그래도 삶이 지닌 무한한 ‘희망’을 갖고 하루하루 살아가다 보면 삶이 소중해지고 고귀해질 수 있다고 믿는다. 

법정스님은 일기일회라며 매순간 소중하고 기회의 순간이라고 강조하셨다. 우리도 매순간 대하는 이 삶의 순간들을 고귀하고 존귀하게 여기고 사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삶을 대하는 태도이고 예의여야 하지 않을까?

작은 물방울이 모여 우물을 이루듯이 삶을 고상하고 고귀하게 여기는 삶에 대한 태도를 지닌 사람들이 많아져야 살만한 세상에 가까워지지 않을까 생각하며, 사람들과 소통하고 인연을 맺어가면서 순간순간을 열심히 살아가는 것이 인생을 살아가는 삶에 대한 예의가 아닐까 이 좋은 봄날 생각해본다.



마스터 기자  ikpress@naver.com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소재 某학교 영양사 식재료 당..
익산 부송4지구에 공공임대 300세대..
왕궁농공단지내 ㈜TYM,파격적 출산..
원광새마을금고 18일 원광대서 열린..
익산 15개 읍·면 농촌마을 61.5% ..
“행복을 비벼요!”, 삼성동 짜장면..
전북맹아학교, 전국장애인체육대회 ..
익산시 홍보대사 박현경, 두산 매치..
익산시체육회, 2024 생활체육동호회..
동우화인켐㈜,익산에 3천억 추가 투..
최신뉴스
김수흥 국회의원, "그동안 성원에 ..  
"익산포함 새만금 메가시티 공감대..  
최종오 익산시의장,전북시군의회의..  
전북서부보훈지청, 국립임실호국원..  
웅포 레저 유람선 선착장서 50대 ..  
동산동 자율방범대, 지역 안전 위..  
사이버대학 원광디지털대, 개교 22..  
사계절 花(화)사한 쉼터, 함라면 ..  
익산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인천..  
익산경찰서, 예비 경찰과 함께 다..  
한 초등 교실 휴대용 보조배터리 ..  
원광대, LINC3.0사업 2차 년도 평..  
익산경찰서, 폐지수집노인 대상 사..  
노후 아파트 4개단지에 옥상출입문..  
익산교육지원청,1일 1기관 청렴다..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press@naver.com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