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8 오후 05:25:5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칼럼】삶이 예술이 되는 공간 유휴공간 문화재생 -김진아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1일(금) 18:5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김진아 복합문화지구 누에 총괄팀장
ⓒ 익산신문
만약 당신에게 빈 건물이 하나가 주어진다면 그 공간에서 무엇을 하지 어떤 콘텐츠를 채울지를 상상해 보자.

소극장을 만들어 작은 연극을 할 수도 있고, 미술관, 영화관, 문화예술교육센터 등 주민들이 언제든 이용 가능한 사랑방 문화공간으로 꾸며보는 것도 의미 있을 것이다.

공간이 있다면 이런 다양한 상상력을 자극하게 된다. 그러나 아쉽게도 공간은 늘 부족하다. 

그런데 잠시 둘러보면 공장, 창고, 학교, 주조장, 군부대 등 지역 곳곳에서 각자의 기능을 담당하고 있던 공간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유휴 공간’ 유휴(遊休)=쓰지 않고 놀림.  말 그대로 유휴공간이란 쓰지 않고 있는 공간을 의미한다. 주변을 둘러보면 오랫동안 버려진 공간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이런 한 시대의 유물처럼 남은 ‘유휴 공간’들이 문화재생을 통해 우리의 일상에 다시 찾아왔다.

산업단지, 폐 산업시설 등 유휴 공간 문화재생 사업은 지역에서 기능을 잃고 방치된 유휴공간을 지역의 상징적 문화공간으로 만들어가는 사업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14년 26개 지역 39개 유휴 공간 문화재생 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22개의 유휴공간이 지역의 상징적 문화공간으로 개관되어 운영 중에 있다.

전북에는 전주 팔복예술공장, 완주 복합문화지구 누에, 삼례책마을 3곳이 있고 남원 KBS 방송국 자리가 조성 중이다. 현재 유휴 공간 문화재생으로 조성된 곳들은 아이러니하게도 전국의 핫플레이스로 자리 잡고 있다.

문화재생 공간의 성공 모델이 되었고, 부수적으로 관광효과까지 누리고 있는 것이다.

100년 된 건물을 허물어 버리는 가장 쉬운 방법은 선택하지 않고, 리모델링해서 주민들의 문화예술공간으로 활용하는 돌아가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은 우리의 시간과 히스토리가 문화에 녹아나야 한다는 철학도 담겨져 있을지 모른다.

오래된 건물을 부수고 화려한 새 건물이 들어서는 것만이 답이 아닐 수 있다는 것에 동의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어 가고 있고 주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유휴 공간 문화재생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유휴 공간 문화재생사업은 지역사회와 그 구성원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하며, 기존 유휴공간이 가지고 있던 역사적, 지역 문화적 가치를 살려냄으로써 지역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까지 있다. 

일상 속에서의 문화예술 향유 확산을 위해서는 현재 지역에 턱없이 부족한 문화예술공간의 확장이 무엇보다 필요하고, 이런 고민 속에서 지역의 유휴공간의 문화재생을 적극 검토해 보는 것도 하나의 해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문화가 삶의 일부분이 되고,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 삶과 함께 하는 문화예술 등등 정책과 사업들이 대한민국에서 활발히 진행 중인 대세의 흐름 속에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으며, 문화예술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 유휴공간에 대한 고민을 진지하게 해야 한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갑 김수흥 후보, 선대위원장에 ..
마스크 판매사기 익산시내 전 폭력..
익산시 인구 내년 상반기 28만명선..
열린민주당 비례후보 등 익산 총출..
석암동에 익산지역 최초 수소충전소..
프리미엄 'STX 익산창인네움’ APT ..
익산시 "자가격리 벗어나 놀이터 산..
익산지역 개신교 교회 37% 253곳 현..
"지방의회의원 지위 이용한 선거운..
금강·부송동 매립장 야적쓰레기 소..
최신뉴스
익산적십자사, 익산시에 긴급구호..  
익산여성의전화 "성착취 영상 시청..  
익산지역 화폐 출시 3개월 만 '먹..  
익산시 공공배달앱 개발출시 왜 늦..  
코레일유통, 코로나19 극복 100만..  
"직장내 괴롭힘 20대 여성 사망사..  
망성면 기관단체연합, 면 마스크 3..  
익산시청 임남길 계장, 부친상 부..  
익산육아종합지원센터 ‘놀이꾸러..  
시립도서관, “집에서 전자도서관 ..  
"4인가족이 월100만원씩 석달 쓰면..  
권태홍 후보, 세계기차테마파크 조..  
익산시 체육회, 코로나19 극복 헌..  
원불교 "법회 19일까지 휴회…이후..  
원디대 재학-졸업생들 코로나19 성..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