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18 오전 10:16:1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익산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인】황등 스쿨존 안전지킴이 조규대 시의장
“스쿨존은 아이들을 위한 배려 교통사고로부터 보호 최선”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6일(금) 21: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조규대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장.
ⓒ 익산신문
도내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교통사고가 2016년 17건, 2017년 18건, 2018년 20건으로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3년동안 익산 스쿨존 내 교통사고는 총 7건이다.

스쿨존 교통사고 증가율을 줄이고자 눈이오나 비가오나 매일같이 아침에 나와 교통봉사를 하는 이가 있다.

↑↑ 조규대 익산시의회 의장은 지난 2004년부터 16년째 황등남초·진경여중·고가 있는 길목에서 눈이오나 비가오나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같이 아침에 나와 교통봉사활동을 펴 칭송을 얻고 있다.
ⓒ 익산신문
바로 익산시의회 조규대(64) 의장이 그 주인공이다.

그가 대한적십자사 황등봉사회 활동하던 때 학교 앞을 위험하게 건너다닌 아이들을 보고, 그 뒤로 누군가는 책임지고 나서야 한다는 생각에 발 벗고 교통봉사를 시작했다.

“‘누군가는 꼭두새벽부터 일어나 봉사하는 것이 힘들지 않냐’라고 묻는 사람이 많습니다. 누구나 처음은 다 힘듭니다. 하루, 이틀 나오다 보니 아침마다 마주치는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인사소리가 하루 살아가는데 힘이 생기는 것이 느껴지더라고요”

“더불어 규칙적인 생활도 가능하고 몸도 마음도 건강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항상 낮은자세로 봉사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활동하고 있습니다.”

조 의장은 2004년부터 16년째 황등남초, 진경여중·고가 있는 길목에서 하루도 빠짐없이 서 있다. 그는 불가피한 일로 자리를 비우게 될 때 적십자사 회원들에게 부탁해 그 자리를 빈틈없이 채운다.

“처음 봉사를 시작한 날은 아이들의 안전이 우선이다 싶었습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 관내 주민들의 생활이 보이면서 불편한점을 알게 돼 황등면에 대해 새롭게 알아가는 기회가 됐습니다”

조규대 의장이 교통봉사를 할 때는 작은 민원소라고 하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사람들로 문정성시를 이룬다.

“제가 항상 똑같은 시간, 똑같은 자리에 서있다 보니 민원인들이 자주 찾아오세요. 얼굴보고 민원을 듣고 해결해 드릴 수 있는 문제는 해결해 드리다보면 하루가 보람찹니다”

한편, 그는 어렸을 적 럭비선수 생활을 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북도 럭비협회 부회장을 맡아 이끌어 가고 있다.

“전북 유일하게 익산 이리북중에 럭비부가 있습니다. 그곳에서는 아이들이 큰 꿈을 가지고 선수생활을 하고 있지만 열악한 환경에 안타까울 때가 많습니다. 많은 지원을 해주고 싶지만 마음만큼 채워지지 않아 미안할 따름입니다”

“어디든 전북 유일하게 있는 럭비부를 유지할 수 있게 많은 지원이 활성화 됐으면 좋겠습니다”

조 의장은 마지막으로 “제가 의회의 꽃 의장이 두 번이나 당선돼 큰 행운이자 영광입니다. 앞으로도 우리 시민들을 위해 힘이 닿는 한 사명감을 가지고 열심히 봉사하고 활동해 더 큰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유지영 인턴기자

ⓒ 익산신문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흥 제21대 총선 예비후보 출판..
평화육교 임시우회도로 4차선 계속 ..
【사설】역사에 한 획 그은 국립익..
익산원협, 영등동 로컬푸드매장 임..
평준화 일반고 합격자 발표…익산지..
제21대 총선 남성고·이리고 출신 ..
총선 익산 후보군 13명…왜 이렇게 ..
익산시 북부권 민원부서 북부청사 ..
영등동 B유치원서 가스누출…"원생 ..
익산경찰서장에 임성재 전북청 정보..
최신뉴스
【사설】총선모드에 익산지역 유권..  
【익산익산인】국립익산박물관 개..  
【익산칼럼】덕불고 필유린(德不孤..  
【월요아침窓】사람농사(人農)꾼의..  
【보훈 Q&A】6.25전쟁 때 활약하신..  
【김경원의 노무칼럼】건설공사 안..  
【국민연금 Q&A】소득공제용 국민..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강물..  
【줌인찰칵】흔하지만 특별한 일몰..  
광주지방국세청장, 익산세무서 신..  
익산시 ‘마을전자상거래’ 설명회..  
지역화폐 ‘익산 다이로움’카드 ..  
남성총동창회, 소외계층에 나눔행..  
'인구비상'익산시 출산장려책 올해..  
2020년 청년창업 지원 사업 ‘청년..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