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8 오후 07:00:20 전체기사보기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열린광장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월요아침窓】‘세로’의 탈출
마스터 기자 / ikpress@naver.com입력 : 2023년 03월 31일(금) 19:0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하송 시인
ⓒ 익산신문
어려서 부모님이 안 계셔서 마을 아주머니들이 혀를 끌끌 차는 속에서 자랐습니다. 

부모님께서는 분가해서 도시에 거주 중이셨습니다. 동생들은 부모님을 따라갔는데 할머니께서 첫 손녀를 예뻐하셔서 혼자 시골에 남게 된 것입니다.

시골 생활은 즐거웠습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지냈습니다. 학교에 다녀와서는 친구들과 넓은 들과 산으로 뛰어다니며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몰랐습니다. 

명절 때와 방학 때는 부모님하고 동생들과 함께 지냈습니다.
정작 나는 즐겁게 지내는데 어른들은 왜 혀를 차며 안쓰러워했는지를 드디어 어른이 되어서야 알았습니다. 이유는 단 한 가지, 부모님과 함께 살지 못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며칠 전 우리나라 동물원에서 얼룩말이 탈출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3월 23일 오후 2시 40분쯤 수컷 얼룩말이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주변에 설치된 울타리를 부수고 탈출했습니다. 

얼룩말은 인근 도로를 지나 주택가를 돌아다니다 3시간 30분 만에 생포됐습니다. 이 얼룩말 이름은 ‘세로’입니다. 부모 얼룩말 사망 후에 큰 스트레스를 받으며 지내다가 탈출했다는 기사에 마음이 아팠습니다.

‘세로’는 2019년 6월 동물원에서 태어나 부모와 함께 지내다 2021년 엄마 ‘루루’에 이어 지난해 아빠 ‘가로’를 차례로 잃었습니다. 얼룩말의 평균 수명은 20∼25세인데 부모 모두 나이가 20세 안팎이라 나이가 많아 사망한 것입니다.

세로는 축사에서 홀로 지내왔습니다. 부모가 낳은 형과 누나들은 축사 공간이 부족해 세로가 태어나기 전 모두 다른 동물원으로 보내졌기 때문입니다.

사람 나이로 계산하면 초등학교 3학년 나이에 부모를 잃고 형제도 없이 그동안 혼자 지내온 것입니다. 어느 날부턴가 ‘세로’가 반항하기 시작했습니다. 밥을 잘 먹지 않고 옆집 수컷 캥거루와 싸우기 일쑤였습니다. 

최근에는 밤에 실내 공간인 내실로 들어오기를 거부하고 외부 방사장(외실)에서 지내려 했습니다. 

‘세로’의 반항과 탈출 이유는 얼룩말이 무리를 지어 사는 동물인데 혼자 지내면서 외로움을 많이 느꼈던 때문입니다.

동물원으로 복귀한 뒤에 ‘세로’가 단단히 삐진 상태로 간식을 거부했습니다. 가장 좋아하는 간식이 당근인데, 당근을 줘도 먹지 않고 실내 기둥을 머리로 ‘툭툭’치고 있다고 했습니다.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는 사육사들이 한 암컷 얼룩말을 ‘세로’의 짝으로 점찍어 놓은 상태입니다. 그런데 아직 암컷 얼룩말의 나이가 어려서 한동안 부모 얼룩말 곁에 머물고 있을 예정입니다. 

세로가 탈출한 뒤에 글로벌 인기스타로 등극했습니다. 부모를 잃고 외로움에 반항하며 동물원을 탈출한 ‘세로’에게 ‘답답한 동물원을 탈출한 세로의 꿈을 이뤄주자’며 각종 패러디 이미지를 만들고 있습니다.

세로가 두 발로 우뚝 선 채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 무대 위에서 춤을 추는 모습, 오토바이를 타는 모습, 기타 치는 모습, UN 콘퍼런스에서 발언하는 모습 등 다양한 패러디 이미지가 SNS 공간을 통해 확산하고 있습니다.

SNS에 팬 계정이 생겼고, ‘세로에 대한 랩 가사를 쓰기도 합니다. 얼룩말 ‘세로’ 신드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우리는 부모 형제와 함께 이루어진 가족이라는 울타리 속에서 지내는 동안 그 고마움을 잘 알지 못합니다. 자식들은 부모로부터 당연히 받으면서 한 번 기대에 못 미치면 원망하기도 합니다. 하루빨리 부모에게서 독립하기를 손꼽아 기다립니다.

홀로 외로움 속에서 발버둥 치다 반항하고 탈출한 ‘세로’는 세계적으로 공감을 받고 있습니다. 부모 형제의 따뜻한 품 안에서 배부르게 지내는 자녀들이 ‘세로’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마스터 기자  ikpress@naver.com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으로 MT왔다 폭우로 실종됐던 ..
【포토뉴스】익산시청 신청사 베일 ..
익산 기습 물폭탄…수해피해 뉴노멀..
정헌율 시장 등 市간부들 휴일에도 ..
표류해온 동부권 노인종합복지관 건..
익산지역 역대급 호우 피해액 100억..
이춘석 국회의원,“尹 정부 전북 홀..
김관영 지사, 휴일 익산 용동면서 ..
시의회 제3기 예결특위 구성…위원..
'8년 주거권 보장과 조기분양 시행..
최신뉴스
민주당 의원·당원 250여명 익산 ..  
산단공익산지사,온누리상품권 100..  
'8년 주거권 보장과 조기분양 시행..  
원광대-평생교육 유관기관,생명산..  
금마농협, 경로당과 취약농가에 수..  
'AI로 만나보는 생태습지 숨은보물..  
전북대 “반도체공동연구소 반드시..  
평통익산시協, 2024년 평화통일시..  
익산지역 화재 발생 원인 부주의가..  
익산 무료 어린이 풀장 5개 공원서..  
식품진흥원, ESG혁신 주니어보드 ..  
市, 농촌 관광에 청년들의 아이디..  
익산시, 무료 시민정보화교육 수강..  
이리서초, 아이들의 마음을 담은 ..  
웅포면 11개 단체, “수해 아픔 함..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press@naver.com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