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5-31 오후 06:08:00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열린광장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월요아침窓】‘세로’의 탈출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3년 03월 31일(금) 19:0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하송 시인
ⓒ 익산신문
어려서 부모님이 안 계셔서 마을 아주머니들이 혀를 끌끌 차는 속에서 자랐습니다. 

부모님께서는 분가해서 도시에 거주 중이셨습니다. 동생들은 부모님을 따라갔는데 할머니께서 첫 손녀를 예뻐하셔서 혼자 시골에 남게 된 것입니다.

시골 생활은 즐거웠습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지냈습니다. 학교에 다녀와서는 친구들과 넓은 들과 산으로 뛰어다니며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몰랐습니다. 

명절 때와 방학 때는 부모님하고 동생들과 함께 지냈습니다.
정작 나는 즐겁게 지내는데 어른들은 왜 혀를 차며 안쓰러워했는지를 드디어 어른이 되어서야 알았습니다. 이유는 단 한 가지, 부모님과 함께 살지 못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며칠 전 우리나라 동물원에서 얼룩말이 탈출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3월 23일 오후 2시 40분쯤 수컷 얼룩말이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주변에 설치된 울타리를 부수고 탈출했습니다. 

얼룩말은 인근 도로를 지나 주택가를 돌아다니다 3시간 30분 만에 생포됐습니다. 이 얼룩말 이름은 ‘세로’입니다. 부모 얼룩말 사망 후에 큰 스트레스를 받으며 지내다가 탈출했다는 기사에 마음이 아팠습니다.

‘세로’는 2019년 6월 동물원에서 태어나 부모와 함께 지내다 2021년 엄마 ‘루루’에 이어 지난해 아빠 ‘가로’를 차례로 잃었습니다. 얼룩말의 평균 수명은 20∼25세인데 부모 모두 나이가 20세 안팎이라 나이가 많아 사망한 것입니다.

세로는 축사에서 홀로 지내왔습니다. 부모가 낳은 형과 누나들은 축사 공간이 부족해 세로가 태어나기 전 모두 다른 동물원으로 보내졌기 때문입니다.

사람 나이로 계산하면 초등학교 3학년 나이에 부모를 잃고 형제도 없이 그동안 혼자 지내온 것입니다. 어느 날부턴가 ‘세로’가 반항하기 시작했습니다. 밥을 잘 먹지 않고 옆집 수컷 캥거루와 싸우기 일쑤였습니다. 

최근에는 밤에 실내 공간인 내실로 들어오기를 거부하고 외부 방사장(외실)에서 지내려 했습니다. 

‘세로’의 반항과 탈출 이유는 얼룩말이 무리를 지어 사는 동물인데 혼자 지내면서 외로움을 많이 느꼈던 때문입니다.

동물원으로 복귀한 뒤에 ‘세로’가 단단히 삐진 상태로 간식을 거부했습니다. 가장 좋아하는 간식이 당근인데, 당근을 줘도 먹지 않고 실내 기둥을 머리로 ‘툭툭’치고 있다고 했습니다.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는 사육사들이 한 암컷 얼룩말을 ‘세로’의 짝으로 점찍어 놓은 상태입니다. 그런데 아직 암컷 얼룩말의 나이가 어려서 한동안 부모 얼룩말 곁에 머물고 있을 예정입니다. 

세로가 탈출한 뒤에 글로벌 인기스타로 등극했습니다. 부모를 잃고 외로움에 반항하며 동물원을 탈출한 ‘세로’에게 ‘답답한 동물원을 탈출한 세로의 꿈을 이뤄주자’며 각종 패러디 이미지를 만들고 있습니다.

세로가 두 발로 우뚝 선 채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 무대 위에서 춤을 추는 모습, 오토바이를 타는 모습, 기타 치는 모습, UN 콘퍼런스에서 발언하는 모습 등 다양한 패러디 이미지가 SNS 공간을 통해 확산하고 있습니다.

SNS에 팬 계정이 생겼고, ‘세로에 대한 랩 가사를 쓰기도 합니다. 얼룩말 ‘세로’ 신드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우리는 부모 형제와 함께 이루어진 가족이라는 울타리 속에서 지내는 동안 그 고마움을 잘 알지 못합니다. 자식들은 부모로부터 당연히 받으면서 한 번 기대에 못 미치면 원망하기도 합니다. 하루빨리 부모에게서 독립하기를 손꼽아 기다립니다.

홀로 외로움 속에서 발버둥 치다 반항하고 탈출한 ‘세로’는 세계적으로 공감을 받고 있습니다. 부모 형제의 따뜻한 품 안에서 배부르게 지내는 자녀들이 ‘세로’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도시관리공단 초대 이사장 후보..
익산 재건축·재개발정비예정구역 2..
익산시 부시장에 허전 전북도 도민..
한지붕 두살림 '원광대 총동문회' 5..
황등 진경여고 학생들, 국제요리경..
조은희 시의원, 비피해현장 살피고 ..
익산일시청소년쉼터 비위, 익산시 ..
정헌율 익산시장 오는 31일 굴레 벗..
익산 부송4지구 도시개발사업 빗장 ..
도시관리공단 이사장 인사청문회 6..
최신뉴스
함열올림픽스포츠센터 6월7일~9월 ..  
(재)익산사랑장학재단,2023년 장학..  
전북은행 노조, 창립50주년 기념 ..  
세계여성평화그룹익산지부-익산장..  
신임 허전 익산부시장, 6월 1일 취..  
익산소방서, 어양중학 학생 대상 ..  
전북서부보훈지청, 온라인 감사 메..  
익산시, 과수화상병 유입차단 ‘온..  
김윤철 원광디지털대 총장, 마약범..  
道농기원, 수박 강우 피해 방지 위..  
원광대 임정태 교수, 한의 의료기..  
원광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  
정헌율 익산시장 항소심서도 무죄..  
원광대, 국립외교원 지원으로 주요..  
익산시 육상·펜싱 연이은 선전…..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press@naver.com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