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8 오후 07:39:1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열린광장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월요아침窓】웃음에 대하여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30일(금) 15:3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정성수 시인.
ⓒ 익산신문
표정은 첫인상을 좌우한다. 상대방에게 좋은 인상을 보여주거나 아름답게 보이기 위해서는 미소가 대단히 중요하다.

미소는 환경과 성격 등에 관련이 깊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표정에 의해 좌우된다. 표정 관리를 잘하는 사람일지라도 피곤하거나 몸이 아프면 찡그리고 무겁기 마련이다.

몸이 허약하거나 질병을 앓은 사람은 대개 이마나 콧등에 세로 주름 또는 가로 주름이 생긴다. 이 주름은 한번 생기면 없어지기 어렵다. 이런 것은 인상을 날카롭고 신경질적으로 보이게 한다. 물론 표정 관리에도 어려움이 생긴다.

지상의 모든 동물 중에서 인간만이 웃음을 가진다. 웃음은 신체적 자극이나 기쁨 또는 우스꽝스러움, 겸연쩍을 때 연기(演技)로서 또 병적인 데서 오는 것으로 분류한다.

웃음으로는 미소(微笑)와 고소(苦笑·쓴웃음),홍소(哄笑), 냉소(冷笑), 조소(嘲笑), 실소(失笑) 등이 있다. 싱글벙글 웃는 것은 만족감을 나타내고, 능글능글 웃는 것은 비밀을 감추고 있는 것이며, 히죽히죽 웃는 것은 악의를 나타내는 것이다.

또한 깔깔깔 웃는 것은 기품이 없음을 보여주고, 큰소리로 웃는 것은 대범함을 나타낸다. 이를테면 ‘하하하’ 웃는 사람은 음험하거나 흉물스럽지 않고 비교적 양심이 바른 사람이다. ‘허허허’ 웃으면 세상을 통달하고 상대의 꼬락서니가 같잖다는 비하의 마음이 보인다.

여기에 비해 웃음소리가 ‘으흐흐’나 ‘어윽~어윽~’하고 웃는 자는 일단 경계 대상이다. 그런가 하면 웃을 이유도 없는데 ‘아흐아흐’ 하면서 배를 잡고 웃으면 싱거운 사람이다. 웃음 중 흉악한 웃음을 흉소(凶笑)라고 한다. ‘으~흐흐, 으~흐흐’ 하는 자는 범죄자나 사기꾼일 가능성이 높다.

‘웃음은 만병통치약’ 또는 ‘웃음은 보약보다 낫다’는 말을 한다. 이는 분노, 초조, 불안 등으로 쌓인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현상은 ‘웃음이 엔도르핀을 분비시켜 각종 내분비선의 호르몬 분비를 정상화시키는 데서 비롯된다’고 한다.

미국 심리학자 윌리엄 제임스(William James)는 그의 정서 이론에서 ‘슬퍼서 우는 것이 아니고 우니까 슬픈 것이다’고 말했다. 이 이론은 ‘신체 변화와 정서와의 관계를 새롭게 보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웃음은 신기하고 묘하다. 배꼽 잡을 만큼 정말 우스워서 웃기도 하고 어이가 없어 웃기도 한다. 남을 비웃을 일이 있어 웃기도 하고 딱딱한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웃기도 한다. 남에게 협조를 얻으려고 애써 웃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상대방을 웃겨 볼 요량으로 자신이 먼저 웃기도 하고 상대의 기를 누르거나 이목을 사로잡기 위해 웃기도 한다. 기분이 좋아지면 혼자 웃기도 하고 때로는 이유 없이 웃을 때도 있다. 어떤 웃음은 가냘프고 맥없는 웃음도 있다. 외에도 요사스럽게 들리는 웃음도 있고 소름끼치는 웃음도 있다.

사람 사는 세상에 웃음이 없다는 것은 즐거움이 없다는 것과 같다. 즐거움이 없는 세상이야말로 황폐하고 삭막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단적인 한자 성어가 ‘일소일소 일노일로(一笑一少 一怒一老’)다. 이제는 상대의 웃음에 대해 이해의 폭을 넓히는 자세가 필요하다.

특히 평소에 자신의 웃음 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것이야말로 오늘날과 같은 가치 혼란의 시대에 적응할 수 있는 처세술의 하나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코로나 확진자 발생 무더기 양..
익산 정족물류단지 조성사업 '전북..
익산지역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 ..
원광대병원 發 코로나 확진자 지속 ..
익산지역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일상..
펜싱팀 운영 이리여고 현대화된 펜..
정세균 국무총리 24일 오후 장점마..
영등우체국 폐국 주민 반발에 미뤄..
익산 3개 시내버스회사 재정지원금 ..
시커멓던 왕궁 익산천·주교제 되살..
최신뉴스
익산 30일부터 사회적거리두기 2단..  
【사설】익산지역 생태복원 소식 ..  
【익산익산인】“신명나는 아랑고..  
【김경원의 노무칼럼】연차유급휴..  
【국민연금 Q&A】사업장가입자가 ..  
【보훈 Q&A】우리고장 현충시설에 ..  
【월요아침窓】관용에 대해서  
정헌율 시장, 젊은층 밀집 대학로..  
【고용정보】오늘의 구인정보(11.2..  
'코로나 확산세' 익산교육청 연수..  
【익산칼럼】익산시 인구정책, “..  
“서수~평장 국도 노선, 주민 무시..  
익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 아동학대..  
【줌인찰칵】비상착륙 - 정해홍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돌탑..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