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8 오후 07:00:20 전체기사보기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리와 포차 축제'로 익산 구시장 ‘들썩들썩’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14~15일 양일간 5000여 명 참여
다양하고 가성비 있는 먹거리·흥겨운 공연으로 호응 높아
국·지방비 5500만원 투입…지속 개최 여론 일어 귀추 주목
마스터 기자 / ikpress@naver.com입력 : 2024년 06월 17일(월) 17:0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 남부시장 주차장 일원에서 열린 ‘이리와 포차 축제’가 이달 14~15일 양일간 개최된 가운데 5천여 인파가 몰리는등 성황을 이뤘다.
ⓒ 익산신문
정부 공모사업을 통해 올해 처음 익산 남부시장 주차장 일원에서 열린 이리와 포차 축제로 익산 구시장 일대가 모처럼 들썩들썩했다.

따라서 이리와 포차축제가 단발성 행사로 그치지 않고 지속될 수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익산시에 따르면 이달 14~15일 진행된 익산 구시장 '이리와 포차 축제'가 전석을 가득 채우며 방문객들의 인기 속에 마무리됐다.

구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과 상인회가 주관한 '이리와 포차 축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50%와 지방비 50% 등 총 5,5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 ‘이리와 포차 축제’ 개막식에 익산시의회 최종오 의장, 허전 익산부시장, 김대중 도의원을 비롯한 기관단체장이 참석해 건배를 외치고 있다.
ⓒ 익산신문

이번 축제기간 30도가 넘는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양일간 5000여 명의 인파가 몰려 조용했던 시장 일대가 인파로 크게 북적였다.

방문객들은 시장 곳곳을 즐기는 등 오랜만에 전통시장에 활기가 차면서 상인들의 얼굴에도 웃음꽃이 가득했다.

이번 축제는 60여 가지의 다양하고 가성비 있는 먹거리와 흥겨운 공연·체험행사까지 다채롭게 준비돼 축제장을 찾는 이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아울러 익산 지역화폐인 다이로움 카드 이용 시 10% 추가 적립 이벤트까지 제공해 최대 20%의 할인 혜택도 더해졌다.

특히 지역업체인 하이트 진로와의 협업을 통해 시원한 주류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했으며, 마감 세일에는 주류를 포함한 먹거리들을 파격적인 가격으로 판매해 방문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또한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온누리 상품권·먹거리 서비스 등을 제공했고 관객들의 사연과 신청곡을 접수 받아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하고 소통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 익산신문
행사가 무르익을 무렵 EDM 공연으로 축제장이 후끈 달아올랐으며, 흥겨운 음악에 남녀노소 불문하고 무대 앞으로 나와 신나는 춤을 함께 추며 축제를 마음껏 즐겼다.

유근우 구시장 상인회장은 "축제에 방문해 주신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하고 큰 호응 속에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어서 뿌듯하다""이번 행사를 통해서 구시장이 시민들과 더욱 가까워진 만큼 더욱 가성비 있고 위생적이며 온정 넘치는 전통시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 소상공인과 관계자는 "많은 분이 축제장을 찾아주셨음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시민문화를 기반으로 안전사고 없이 성황리에 마치게 돼 감사하다""앞으로도 전통시장에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 활력이 넘치는 전통시장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행사를 지켜본 시의원과 상인회·시민들 사이에서“ ‘이리와 포차 축제가 큰 인기를 끌고 전통시장 활성화에도 촉매제를 한 만큼 지속될 수 있는 방안이 강구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 익산신문
이리와 포차 축제'가 향후 지속 개최되기 위해선 사업비가 문제이다.

올해의 경우 공모선정으로 국비와 지방비가 투입돼 가능했다.

구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과 상인회의 자부담과 익산시의 보조 등으로 계속 개최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press@naver.com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으로 MT왔다 폭우로 실종됐던 ..
【포토뉴스】익산시청 신청사 베일 ..
익산 기습 물폭탄…수해피해 뉴노멀..
정헌율 시장 등 市간부들 휴일에도 ..
표류해온 동부권 노인종합복지관 건..
익산지역 역대급 호우 피해액 100억..
이춘석 국회의원,“尹 정부 전북 홀..
김관영 지사, 휴일 익산 용동면서 ..
시의회 제3기 예결특위 구성…위원..
행안부 차관, 12일 익산시 수해 현..
최신뉴스
민주당 의원·당원 250여명 익산 ..  
산단공익산지사,온누리상품권 100..  
'8년 주거권 보장과 조기분양 시행..  
원광대-평생교육 유관기관,생명산..  
금마농협, 경로당과 취약농가에 수..  
'AI로 만나보는 생태습지 숨은보물..  
전북대 “반도체공동연구소 반드시..  
평통익산시協, 2024년 평화통일시..  
익산지역 화재 발생 원인 부주의가..  
익산 무료 어린이 풀장 5개 공원서..  
식품진흥원, ESG혁신 주니어보드 ..  
市, 농촌 관광에 청년들의 아이디..  
익산시, 무료 시민정보화교육 수강..  
이리서초, 아이들의 마음을 담은 ..  
웅포면 11개 단체, “수해 아픔 함..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press@naver.com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