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9 오후 05:44:09 전체기사보기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15개 읍·면 농촌마을 61.5% 소멸 위기
익산지역 시민사회단체 '좋은정치시민넷' 분석
충남연구원 개발 ‘마을소멸지수’ 분석방식 활용
“단계별 소멸지수에 맞는 대응 전략 필요” 제시
마스터 기자 / ikpress@naver.com입력 : 2024년 05월 13일(월) 20:3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익산지역 읍면 농촌마을 중 61.5%가 소멸위기에 놓였다는 충격적인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익산지역 시민사회단체인 좋은정치시민넷(대표 손문선)에 따르면 2023년 기준 익산지역 29개 읍면동 농촌지역에 해당하는 15개 읍면 584개 행정리() 중 359곳이 소멸위기마을로 분류됐다.

이중 마을소멸 고위기142개 마을(24.3%), ‘마을소멸 위기217(37.2%)로 집계됐다.

국내 공공기관에서 개발한 지방소멸위험지수를 인구 수가 적은 농촌마을에 적용했을 때 익산 읍면 농촌마을 97.6%소멸위험지역으로 도출돼 소멸 대응 정책 추진을 위한 의사결정에 어려움이 있어 충남연구원에서 개발한 마을소멸지수분석방식을 활용했다.

마을소멸지수20~44세 여성인구와 전입인구수를 더한 뒤 이를 70세 이상 인구수로 나누고 여기에 인구가중치를 곱해 도출한 것으로, 자연적 인구 증감에 사회적 인구 증가 등을 포함하고 있다.

ⓒ 익산신문

마을소멸 단계는 지수에 따라 마을소멸 고위기, 마을소멸 위기, 마을소멸 진입, 마을소멸 보통, 마을소멸 낮음, 마을소멸 매우 낮음’, 6단계로 구분하고 있다.

지방소멸지수20~39세 여성인구를 65세 이상 인구로 나눈 값으로 자연적 인구 증감만을 지표로 사용하고 있어 시군 이상 소멸위험지수 분석에 사용하고 있다.

지방소멸 단계는 지수에 따라 소멸고위험 지역, 소멸위험진입 단계, 주의단계, 소멸위험 보통, 소멸위험 매우 낮음’, 5단계로 구분하고 있다.

2023년 기준 익산시 농촌마을(행정리·)584개이며, ‘소멸위기(마을소멸 고위기 + 마을소멸 위기) 마을은 359개, 61.5%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중 마을소멸 고위기24.3%(142개 마을), ‘마을소멸 위기37.2%(217개 마을).

소멸위기가 낮은(마을소멸위기 보통+마을소멸위기 낮음+마을소멸위기 매우 낮음) 마을 비율이 높은 지역은 함열읍 35.3%(18개 마을), 금마면 27.0%(10개 마을), 춘포면 22.5%(9개 마을) 순으로 나타났다.

소멸위기마을(마을소멸 고위기+마을소멸 위기) 비율이 높은 지역은 웅포면 92.0%(23개 마을), 용동면 91.3%(21개 마을), 망성면 86.4%(38개 마을) 순으로 나타났다.

좋은정치시민넷은 공공기관 등에서 지방소멸위험지수를 분석하고 있지만 정작 소멸 상황이 심각한 농촌마을에 대한 상황을 진단한 결과는 없다인구수가 적고 고령화되어 가고 있는 농촌마을에 적용가능한 마을소멸지수 분석 방식을 활용, 소멸 상황을 파악해 대응 방안을 제시할 필요성이 있었다고 분석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전국적으로 인구감소 현상이 가속화되는 만큼 마을소멸 진행속도를 조금이라도 늦추기 위해서는 마을소멸 위기 마을을 대상으로 외부 인구 유인책과 마을에서 청년들의 거주와 직업, 생계가 연결되는 형태의 새로운 방식의 사업이 모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행정과 마을과의 중간조직인 마을지원센터 구축, 출향민의 관계인구 형성, 고향사랑 기부금 목적성 기부금으로 전환 및 농촌마을 활성화 사업에 지원, 도시와 농촌 간 교류 활성화, 농촌지역 주거단지 조성, 마을주민 주도의 마을산업 육성 등에 단계별 소멸지수에 맞는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press@naver.com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4선 이춘석·3선 한병도, 상임위원..
익산 한 초등학교 운동부 코치 아동..
익산시의원들, 왕궁 코스트코 입점 ..
조규대·조남석 익산시의원, 민주당..
익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7월 4~5일..
박철원 시의원, 민주당 익산갑지역..
익산 구시장 초여름 더위 날릴 ‘이..
'이리와 포차 축제'로 익산 구시장 ..
"영등동 청소년 문화의거리 반쪽자..
익산시리틀야구단,제4회 이승엽배 ..
최신뉴스
전북대, 총 상금 1,100만 원 규모 ..  
익산시-대구가톨릭大,주얼리산업 ..  
배구 명문 남성고,익산 보석배 전..  
국가식품클러스터내에 ‘기능성원..  
김윤철 원디대 총장, ‘바이바이 ..  
농진원, ESG경영· 대국민 소통 강..  
서동생태관광지 유아생태놀이터 물..  
전북은행 원화·달러 파킹통장 2종..  
익산자봉센터, 용동면서 ‘참 좋은..  
점심시간 사무실 노린 절도범 익산..  
주민참여 축제 ‘남중 라이프 시즌..  
신동 새말아띠자원봉사단, ‘사랑..  
정헌율 익산시장, 전북 시장·군수..  
"전기자전거 구입시 최대 30만원 ..  
원광대, 해외취업 컨설턴트 양성교..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press@naver.com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