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5-23 오후 04:05:50 전체기사보기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금마저수지에 천연기념물 ‘수달’ 나타났다
생태학습활동 중인 시민 수달 3마리 발견 제보
하천 정화, 친수공간 조성 등 생태관광지 결실
마스터 기자 / ikpress@naver.com입력 : 2024년 04월 16일(화) 14:4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수달이 익산 금마저수지를 중심으로 한 ‘서동생태관광지’에서 포착됐다.

지난 15일 익산시에 따르면 자녀와 함께 생태학습활동을 하던 한 시민이 금마저수지에서 수달을 발견하고, 촬영한 영상을 익산시에 제보했다.

영상에는 저수지 물가에서 빠른 속도로 움직이고 있는 수달 3마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수달은 족제비와 비슷하지만 훨씬 더 크고 수중생활에 적합한 신체 구조를 가지고 있다. 낮에는 보금자리에서 쉬고 밤에 활동하며, 위험 상태에 놓이면 물속으로 잠복하는 습성이 있다.

이런 특성으로 외부에서는 쉽게 만나볼 수 없는 희귀 동물이며, 1982년 11월 전국 일원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됐고, 2012년 7월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익산시는 금마저수지에 서동생태관광지를 조성해 하천 정화, 친수공간 조성, 생태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생태자원을 보전하고 환경의 중요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역생태연구가 유칠선 박사는 “수달은 깨끗한 물과 먹이가 있는 곳에서만 서식하는 민감한 동물”이라며 “금마저수지가 풍부한 먹이와 안전하게 활동할 수 있는 서식지로 변모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서동생태관광지의 자연환경을 보호하고 생태계 안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휴식공간이자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생태교육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박해정 기자




마스터 기자  ikpress@naver.com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소재 某학교 영양사 식재료 당..
익산 부송4지구에 공공임대 300세대..
왕궁농공단지내 ㈜TYM,파격적 출산..
원광새마을금고 18일 원광대서 열린..
익산 15개 읍·면 농촌마을 61.5% ..
“행복을 비벼요!”, 삼성동 짜장면..
전북맹아학교, 전국장애인체육대회 ..
익산시 홍보대사 박현경, 두산 매치..
익산시체육회, 2024 생활체육동호회..
동우화인켐㈜,익산에 3천억 추가 투..
최신뉴스
김수흥 국회의원, "그동안 성원에 ..  
"익산포함 새만금 메가시티 공감대..  
최종오 익산시의장,전북시군의회의..  
전북서부보훈지청, 국립임실호국원..  
웅포 레저 유람선 선착장서 50대 ..  
동산동 자율방범대, 지역 안전 위..  
사이버대학 원광디지털대, 개교 22..  
사계절 花(화)사한 쉼터, 함라면 ..  
익산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인천..  
익산경찰서, 예비 경찰과 함께 다..  
한 초등 교실 휴대용 보조배터리 ..  
원광대, LINC3.0사업 2차 년도 평..  
익산경찰서, 폐지수집노인 대상 사..  
노후 아파트 4개단지에 옥상출입문..  
익산교육지원청,1일 1기관 청렴다..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press@naver.com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