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9-27 오후 06:49:5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동산동 장례식장 패싸움 조폭 5명,징역 2년 6개월~3년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 선고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2년 08월 12일(금) 21:3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지난 2월 6일 한밤중 익산시 동산동 한 장례식장 일대에서조직폭력배들간 패싸움이 인근 CCTV에 찍힌 장면/전북CBS 캡쳐
ⓒ 익산신문

익산시내 한 장례식장서 심야에 패싸움을 벌인 지역 2개파 폭력조직원들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정성민 부장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단체 등의 구성·활동 및 단체 등의 공동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3명에게 징역 3년을, B2명에게 징역 26개월을 선고했다고 이달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A3명에 대해 "피고인들은 자신이 속한 폭력조직의 위세를 바탕으로 폭력을 행사했고 상해도 입혔다""과거 동종의 폭력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재차 이번 사건에 가담해 비난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 법원 로고.
ⓒ 익산신문
이어 B2명에 대해서는 "피고인이 직접적으로 행사한 유형력의 정도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면서도 "범행 현장에서 연장자이자 상급자로서 하위 조직원을 소집·지휘· 통솔한 책임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다만 B파 조직원이 A파와 함께 CCTV를 떼간 혐의(특수 절도)는 무죄로 판단했다.

한편 이들 폭력조직원들은 올 26일 오전 2시께 익산시 동산동 한 장례식장 앞에 집결해 야구방망이를 들고 단체로 싸움을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뒤엉킨 2개 파 폭력조직원들은 서로 쫓고 쫓기면서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걷어차는 등 도로까지 난입해 일대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또 장례식장 화환에서 뜯어낸 각목을 여러 차례 상대에게 휘두르면서 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폭력조직원 중 일부는 기절하거나 머리에 심한 출혈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B파 조직원이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A파 조직원에게 뺨을 맞자 2개 파가 싸움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하자 이들은 일시에 흩어져 도주했다.

경찰은 실형을 선고받은 5명을 비롯해 패싸움에 가담한 50명을 검찰에 구속및 불구속 송치했다.

B파 조직원은 A파와 공모해 범행을 은폐할 목적으로 장례식장 1층 사무실로 들어가 폐쇄회로(CC)TV 본체를 떼어가기도 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서동축제 축하공연 '홍시'왜 돌..
익산문화원, 잊혀져있던 함열농기뺏..
천호산 명품 등산로 22일 개통…트..
익산세무서 11월 7일 영등동 시대 ..
익산경찰, 출·퇴근길 차량 꼬리물..
도시숲 변신 장항선 폐철도 구간 총..
내달 2일 백제무왕 익산천도 행렬및..
익산왕궁물류단지,인접 완주군 사유..
지역 빛낸 익산시민대상 제27회 수..
신축중인 익산시청 신청사 설계 부..
최신뉴스
道농기원-시·군농업기술센터소장,..  
익산문화원, 제1회 함열 농기뺏기 ..  
전북연맹 공무원 노사한마음대회 3..  
백제왕궁박물관, 어린이문화재 그..  
갈산전통문화원, 공양미콘서트 기..  
밀가루 대체 ‘바로미 2’ 활용 ‘..  
익산서동축제 성공기원 ‘무왕제례..  
문화도시 익산, ‘우리동네 이야기..  
신축중인 익산시청 신청사 설계 부..  
익산푸드통합지원센터, 익산형 푸..  
익산 최초, ‘왕궁면지’ 발간 기..  
어양동통장협의회,‘익산愛 바른주..  
시농업기술센터 직원 60명‘나만의..  
정헌율 시장“시민중심 친절행정으..  
익산시, 10월에 문화예술 향유 기..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