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4 오후 06:11:13 전체기사보기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전주대대'인접 지역 이전 국방부에 강력 항의
반대 불구 전주시 전주대대 도도동 이전 추진 강행
정헌율 시장 2일 오후 국방부 시설 담당 국장 면담
전주대대 이전 철회및 피해 우려 주민 반발등 설명
국방부,"시민 동의없는 국방부 토지 양여 불가"입장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1년 03월 02일(화) 17:1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시 정헌율 시장과 춘포주민 대표, 김제시 박준배 시장과 백구주민 대표 등이 3월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를 방문, 정문앞에서 \'전주 대대이전 즉각 철회하고 헬기운항장주 즉시 변경하라\'는 플래카드를 앞세우고 시위를 벌였다.
ⓒ 익산신문
익산시가 춘포면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전주대대 이전 철회와 항공대대 소음 문제 해결을 국방부에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정헌율 익산시장과 박준배 김제시장은 2일 오후 "전주대대의 전주 도도동 이전 반대와 항공대대 소음문제 해결을 요구하기 위해 국방부 시설 담당 국장과 과장 면담을 하고 국방부에 강력 항의했다"고 밝혔다.

정헌율 시장은 이 자리에서 항공대대 헬기(군용기)가 익산시·김제시 상공으로 비행하면서 발생하는 극심한 소음으로 주민들의 정신적·경제적 피해가 막심한 상황임을 설명했다.

또한 도도동 전주대대 예정지역 인근 주민들의 정신적·경제적 피해 해소와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전주대대의 전주 도도동 이전을 철회 또는 전주시 화전동으로 이전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정헌율 시장은 “전주시의 항공대대 이전 정책으로 인한 헬기 소음으로 인근의 많은 익산·김제 시민들이 심각한 경제적·정신적·육체적 피해를 보고 있는데다 전주대대 이전계획까지 점점 가시화 되면서 주민들의 원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면담을 통해 전주대대 위치 이전 재검토는 어렵지만 노력하겠다”며“주민동의 없이 국방부 토지 양여를 전주시에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익산시는  국방로부터 시민 동의 없이 이전 불가라는 입장을 확인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전주항공대대 비행노선(운항장주)을 변경해달라는 익산시의 적극적인 요청에 대해“항공대대측과 적극 협의하여 검토해보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전했다.

↑↑ 전주대대 이전 및 항공대대 운항장주 현황도.
ⓒ 익산신문
전주시는  지난 2월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2023년 완료를 목표로 전주대대의 도도동 이전을 계획대로 진행한다’고 밝혀 익산·김제 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전주시는 장기종합발전계획의 일환으로  전주시 송천동에 있는 전주대대를 익산·김제 접경지역인  덕진구 도도동 일원 31만4,154㎡ 부지에 이전하기 위한 사업을 지난 2018년부터 2023년까지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당초 전주시는 전주대대 이전 부지로 완주군 봉동읍 일원을 선정, 국방부에 통보했으나 완주군에서 강력 반발하자 2018년 7월 덕진구 도도동 항공대대 일원으로 변경했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장수 익산시 비서실장, 최근 사의..
미륵산 70대 여성 살해 용의자 70대..
한병도,익산 시·도의원과 함께 박..
올 연말엔 익산서 수도권 연무IC로 ..
코로나19 재난문자 발송중단에 불..
민간특례방식 익산 도심 공원 조성..
익산시 동부권노인복지관 건립 놓고..
익산 某아파트 50대 경리직원 관리..
익산시,부동산거래 민간위반사례 17..
시립도서관, 공무원·자격증 강의 ..
최신뉴스
익산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익산시, 다자녀 혜택 아이조아카드..  
생존이 아닌 공존의 꿈을 꾸어보자  
익산시, 지역 맞춤형 노인일자리사..  
익산시, 가축분뇨 활용 ‘경축순환..  
익산소방서, 초기소화 성공 김창열..  
참여연대, '세월호 7주기 추모' 4...  
식품진흥원-식품연, 고령친화 식품..  
신동 푸드마트데이, 인재육성 장학..  
마동 새마을부녀회, 상인들에 ‘재..  
익산시, 깨끗한 물 공급 '수질관리..  
평화동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반..  
웅포면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밑반..  
익산시-용산구, 시설료 상호 감면 ..  
원광대, 코로나 극복 힐링 스토리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