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후 06:11:16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 공동주택 층간소음 방지 조례 '유명무실'
1년 넘도록 자치법규 담은 규정 시책 반영 안돼
층간소음 실태조사와 제도 홍보, 포상 등 전무
반면 소음피해사례 잇따라…적극행정 필요 지적
시 관계자 "조례안 관련 시책 추진하겠다" 해명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1일(수) 08:4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지난해 9월 20일 제정된 '익산시 공동주택 층간소음 방지' 조례
ⓒ 익산신문
익산시가 지난해 9월 제정한 공동주택 층간소음 방지 조례안이 유명무실화 돼 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조례를 만든지 1년이 넘었지만 자치법규에 담은 규정들이 시책에 반영되지 않고 있어서다.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으로 실내에 머무는 경우가 증가하며 층간소음 분쟁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이미 제정한 조례를 적극 활용하는 익산시의 책임있는 자세가 요구된다.

시는 공동주택 층간소음을 예방하고 입주자간의 갈등과 분쟁을 조정하는 등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지난해 9월 20일 '익산시 공동주택 층간소음 방지 조례'를 제정했다.

이 조례에는 △공동주택 층간소음 방지를 위해 필요한 제도와 여건 조성 △추진계획 수립시행 △실태조사 △관리위원회 운영 △제도 홍보 △우수 공동주택 포상 등을 담았다.

하지만 조례를 만든지 1년이 넘도록 조례에 담은 다양한 규정들이 제대로 실행되지 않고 있다.

우선 조례가 효율적으로 시행되기 위해 선행돼야는 지역 층간소음 실태조사가 단 한차례도 없는게 확인됐다.

또한 각 공동주택에 전문기관 교육과 체험프로그램 운영, 전문 컨설팅단 운영도 지켜지지 않았다.

시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시책을 알려야 하나 홍보노력도 미흡 했으며, 층간 소음 관리위원회 운영이 우수한 공동주택에 대해 지원금 지급 실적도 없었다.

이처럼 자치법규에 담은 규정들이 시책에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와중에 코로나19 여파로 실내에 머무는 시간을 늘면서 층간 소음 분쟁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소음피해 사례를 호소하는 글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었다.

↑↑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소음피해 사례를 호소하는 글이 올라와 있다.
ⓒ 익산신문
'윗집 층간 소음으로 천장에 우퍼(저음 스피커)까지 달고 싶다'며 하소연하는 내용과 '층간 소음은 답이 없다'며 이사를 수차례 다녔다는 푸념, '층간 소음이 너무 심해 돌아 버리겠다'는 외침 등 피해사례가 잇따랐다.

이에 따라 공동주택 층간소음 방지 조례를 적극 활용하는 등 분쟁 해결에 도움이 되도록 익산시가 책임감을 갖고 적극 행정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장경호 시의원은 "조례가 있다는 것은 필요성에 의해 통과된 것"이라며 "조례에 따라 소음 피해 사례가 얼마나 있는지, 어떻게 중간에서 중재를 할 수 있는지, 그런 고민을 해야는데 조사 자체를 안 한 것은 적극적인 행정행위를 하지 않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례가 만들어 지고 법령이 제정되면 이에 맞게 행정은 책임감을 갖고 행정행위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익산시 관계자는 "공동주택법에 따라 민원이 접수되면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상담 등을 하고 있다"면서 "아직 조례에 따른 실태조사와 홍보, 포상 등은 한 적이 없다. 조례가 유명무실화 되지 않도록 관련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해명했다. /경성원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청 부서 사무실 4월께 대대적..
제70대 익산경찰서장에 송승현 총경..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포토뉴스】벌써 다음 총선 경쟁 ..
교육기관 온라인 쇼핑몰 익산서 탄..
원광대병원 수도권 진출 검토에 내..
"농산물 등 지역 대표 자원, 영상 ..
설 앞두고 선물용 ‘익산多e로움’ ..
익산시청에 아동학대 예방 '전담팀'..
최신뉴스
道농업기술원 “코로나 블루 꽃 향..  
여산 휴게소, 라면 54박스 여산면..  
이리공고-도내 대학4곳, 선취업 후..  
송승현 제70대 익산경찰서장 1월 2..  
익산소방서, 남·여 의용소방대원 ..  
청소년성문화센터, 올바른 성인식 ..  
하림, 민족최대 명절 설 맞아 다양..  
‘익산시 디지털 성범죄 방지·피..  
원광대병원 이안생 감염관리팀장, ..  
익산시, 마을전자상거래 브랜드 네..  
정헌율 시장 "익산형 위기가구 구..  
한명란 익산시보건소장 임기 6월말..  
SK그룹 강태호 부사장, 익산시에 ..  
함열스포츠센터, 4월 도시가스 공..  
지난해 익산 초미세먼지 농도 23㎍..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