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2 오전 11:43:10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원광대 주변 원룸세입자 울린 임대업자 등 2명 구속
취준생들 원룸 보증금 사기…고가 외제차 사고 카지노 탕진
익산경찰서 "113명 등쳐 44억 챙겨…100여 차례 해외여행도"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1일(금) 14:4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세입자들도 모르게 임의 경매가 진행된 익산시 신동 원광대학교 주변 원룸./사진 피해자 제공
ⓒ 익산신문
원광대학교 주변 원룸에 세들어 사는 대학생·취업준비생을 비롯한 임차인들의 발을 동동 구르게 한 임대사업자들이 고가의 외제차 구매와 해외여행으로 보증금을 탕진한 끝에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이들 임대사업자들은 호화로운 생활로 보증금을 탕진하면서도 공과금을 고의로 체납해 피해자들은 가스와 전기·수도가 끊긴 열악한 원룸에서 봄과 가을에도 두꺼운 이불을 뒤집어쓰고 어렵게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산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임대사업자 A(46)씨와 B(28)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17년 6월부터 최근까지 원광대 주변에서 16동의 원룸 임대사업을 하면서 임차인 113명에게 받은 보증금 44억원 상당을 챙겼다.

이들은 허름한 원룸을 값싸게 사들인 뒤 기존에 있던 월세 세입자를 내보내고 새로운 임차인에게 전세금을 받아 다시 부동산을 사는 수법으로 소유 원룸을 늘린 것으로 파악됐다.

↑↑ 익산경찰서 전경
ⓒ 익산신문
경찰은 원룸의 전세 계약 만료 이후에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등 청년 피해자들의 고소로 수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임차인이 낸 보증금으로 고가의 승용차인 롤스로이스를 타고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경찰 조사 중에도 국내 한 카지노에 수시로 들락거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원룸 주인인데 일을 조금 도와줬을 뿐 범행에는 가담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실제 원룸 운영에 개입한 관련 진술과 증거 등을 확보한 상태”라면서 “공범인 A씨의 동생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건은 올 신학기인 3월에 원광대학교 주변 원룸에서 세입자들도 모르게 임의 경매가 진행되는게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당시 익산시와 원광대는 피해자는 120여명으로 상당수가 대학생이었으며 피해액이 6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

익산시는 원룸사기 사건에 연루된 대학생과 시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T/F팀을 구성하고 원광대와 특별대책을 논의했으며 법적대응이 힘든 학생들을 위해 원광대 법학전문 교수 및 익산시 변호사 협회에서 세입자 보호를 위한 법률적 자문을 지원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립교향악단 창립 관련 개정조례..
익산시, 다중이용 공공시설 개방 ‘..
"수소차 충전소 없는데 보조금부터 ..
국회 의원회관 김수흥 728호·한병..
익산 귀금속 원정털이범…재난지원..
익산 시내버스 결행정보 서비스 '유..
익산 불법주정차 단속 84%,영등동 ..
익산 금마 등 4개 古都 신축 한옥 ..
익산역 뒷편 선화로 일방통행 지정 ..
익산某고교 학생에 신천지관련 질문..
최신뉴스
홍시 ‘익산역 시계탑' 노래방서 ..  
22년전 쌍둥이·산모 살린 소방관 ..  
전북은행, 'JB Smart-App 예·적금..  
익산 월성동 '인수공통전염병연구..  
익산 김수흥·한병도 국회의원 1호..  
익산서 귀신 쫓아낸다며 여성 죽게..  
농식품 액셀러레이팅으로 창업서 ..  
낭산면서 도내 첫 과수화상병 발생..  
철도관사마을, ‘새뜰사업’ 발판 ..  
영등동 백제상점가 ‘너나들이 문..  
익산시청소년수련관, 청소년참여기..  
전북교육청, 2020년 9월1일자 교육..  
원광대병원 임산부 여직원 배지 착..  
익산시산악연맹, 지난 31일 배산 ..  
우여곡절끝 익산 도시관리공단 설..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