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6 오후 07:41:27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 새내기 공무원 63명 임용받고 힘찬 출발
이달 2일 솜리문화예술회관서 임용식
부모님과 함께 참석해 임용기쁨 누려
전체 신규임용자 58.7%인 37명이 여성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2일(월) 15:3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 신규 공무원 63명이 9월 2일 열린 임용식에서 정헌율 시장과 단체로 기념촬영했다.
ⓒ 익산신문
익산시 신규공무원 63명(기존 실무수습자 32명·신규자 31명) 임용식이 이달 2일 솜리문화예술회관 중공연장에서 부모님들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시는 신규공무원들의 공직사회 첫 출발에 앞서 부모의 은혜에 보답하고 가족과 같은 따뜻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신규공무원 임용식’을 마련했다.

신규공무원들은 부모님들 앞에서 공무원으로서 소명감과 자부심을 갖고 일할 것을 다짐하며, 부모님께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신규임용후보자 대표 최나영 씨는 부모님에게 드리는 감사의 편지 낭독에서 공무원으로 임용되기까지 올바르게 자라도록 헌신하신 부모님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고, 참석하신 모든 부모님들께 신규공무원을 대표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정헌율 시장은 임용장을 수여하면서 개개인별로 축하의 인사를 건네고, 발령 부서에서는 신규공무원들을 격려하고 환영의 의미로 꽃다발을 전달했다.

정헌율 시장은 “공직사회 첫 발을 내딛는 신규공무원들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훌륭한 인재를 키워주신 부모님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신규공무원들은 부모님과 시민들의 기대를 가볍게 여기지 말고 공직자로서 책임감과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에 신규임용된 공무원 63명중 여성이 37명으로 전체의 과반을 넘는 58.7%를 차지해 지방공무원사회에도 여초(女超)현상이 나타나고 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 민주당 살생부격인 하위 20..
익산 갑·을 선거구 민주당 후보들..
총선 익산을 김성중 예비후보 18일 ..
지역농협 관할싸움에 국가식품클러..
모현동에 전북권대기환경연구소 마..
2월부터 익산역 이용객대상 대리주..
지역화폐 ‘익산 다이로움’ 카드 ..
'인구비상'익산시 출산장려책 올해 ..
익산원예농협, 21일 영등동 로컬푸..
"지역경제 선순환 위해 익산시도 공..
최신뉴스
(사)여성소비자聯익산지부, 전통시..  
올해 도내 중·고교 74개 학교에 '..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익산지역 보훈..  
익산문화원, 이웃돕기 성금 250만..  
익산 솜리한마음회, 기독삼애원에 ..  
익산 공공근로·지역공동체 일자리..  
【부음】홍동기 익산신문 편집국장..  
익산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 올해 ..  
익산시, 면지역 70세 이상 주민에 ..  
정헌율 시장, 29일부터 5차례 권역..  
2월부터 익산역 이용객대상 대리주..  
이춘석,도내 현역중 예비후보등록..  
전북도내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지역경제 선순환 위해 익산시도 ..  
금마면, 설맞이 다채로운 행사 펼..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