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9 오후 08:21:40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의회내부 “압력·재갈” VS “타협·조정” 시각차
8일 익산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장 5분 자유발언 둘러싼
시의장· 시의원간 대립국면으로 한동안 긴장감 감돌아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9일(화) 21:2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시의회 제218회 임시회 1차본회의가 열린 8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조규대 의장이 의사진행 사회를 보고 있는 동안 5분자유발언을 하고 신상발언을 요청한 김수연 의원이 신상발언이 받아주지 않은데 항의표시로 자리에 앉지 않고 의장을 지켜보고 있다.
ⓒ 익산신문
제8대 익산시의회 제218회 임시회 개회식이 정헌율 시장을 비롯한 집행부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8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의사진행 사회를 보던 시의장과 5분 자유발언을 하던 시의원간 한동안 팽팽한 대립국면이 빚어져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날 대립국면은 조규대 시의장의 임시회 개회선언 후 이어진 김수연 의원(정의당 소속)의 ‘인권도시 익산 위한 제도적 방안 강구하라’하라는 요지의 5분 자유발언이 발단이 됐다.

김수연 의원은 최근 익산지역에서 빚어진 다문화가정 자녀 비하 발언 논란을 염두에 둔 5분 자유발언 서두에서 “본 의원의 발언을 중단하라는 일방적 압력이 의회 내부에서 있었다. 잠잠해지고 있는데 의회가 나서서 시끄럽게 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었다. 동료의원들의 입에, 감히 재갈을 물리는 사태를 경험하며, ‘인권 감수성’은 우리 의회에서조차 미룰 수 없는 시대의 과제임을 절감한다”는 내용의 원고를 읽어 내려갔다.

김 의원은 이어 조례에 근거해 인권활동가 및 인권에 대한 소양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로 이른 시일내에 인권위위원회를 구성, 내실있게 운영할 것 등 4개 사항을 집행부에 촉구한뒤 5분 자유발언을 매듭지었다.

김 의원이 단상에서 자리로 돌아간뒤 조규대 시의장은 의사진행 사회를 계속 이어가기 전 “김수연 의원이 단상에서 일방적으로 압력을 가하고 재갈을 물린다는 식으로 동료 의원들을 비방한 것은 유감이다”며 “어떤 사안에 대해 의회내에서 타협과 조정도 운영의 묘라고 생각한다” 고 밝혀  압력을 가하거나 재갈을 물린 것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에 김수연 의원이 다시 자리에서 일어나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한다”며 신상발언을 요청했다. 그러나 조규대 의장은 “의사 진행을 계속 해야 하는 만큼 앉아달라, 다음 기회를 이용하라”며 발언 기회를 허락하지 않았다.

그러자 김수연 의원 옆에 앉아있던 임형택 의원이 “왜 발언 기회를 주지 않느냐”며 의사진행발언을 요청하며 거들고 나섰고, 조규대 의장은 “의장에게 의사진행상 발언 기회 허락여부의 권한이 있다”며 회기결정의 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의 건 등을 비롯한 의안을 상정, 의원들의 동의를 받은 뒤 휴회를 선언했다.

그러는 동안 김수연 의원은 항의표시로 자리에 앉지 않고 서서 이를 지켜봤다.

휴회 후 상당수 의원들은 의장의 “타협과 조정”이라는 말에 공감을 표해 “압력·재갈”이란 주장과 시각차를 드러냈다.

의장을 역임한 5선의 박종대 시의원은 “사회를 보는 의장으로서 전체 의사일정 진행 상 의원들의 발언을 중단하거나 발언기회를 주고 안주고 할 권한이 있다”며 “차후에 대화를 통해 풀수 있는 사안인 만큼 결코 무리한 권한행사는 아닌 것 같다”고 해석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1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 전 의원,국민연금공단 이사..
민주당 익산 甲 지역위원회 확약서 ..
제8대 익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마..
올 하반기부터 각종 제도 이렇게 달..
익산서 자가 격리 중 수칙 위반 외..
익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7월 24일께..
익산화물터미널 공사자재 차지…화..
소규모 저수지 제방 붕괴사고…긴급..
시의회 후반기 의장단·상임위원장 ..
올해 '서동축제'·'국화축제' 둘 다..
최신뉴스
연락두절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  
2020년 JB카드 ‘슬기로운 여름생..  
익산세무서, 간이지급명세서 7월말..  
전북극동방송, 청소년들을 위한 사..  
농협 익산시지부, 출산육아용품 50..  
전북대, 연구 논문 질적 수준 ‘국..  
원광대 최성진 교수, 한국BIM학회 ..  
모묘숙 제25대 익산다애로타리클럽..  
“유창한 영어로 익산시 홍보대사 ..  
익산시드림스타트 ‘아동교육울타..  
익산보석박물관, ‘한국무형문화재..  
알콩달콩육남매, 코로나19로 어려..  
유재구 익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  
익산지역 4번째 코로나 확진자 감..  
익산 박물관 3곳 공립박물관 인증..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