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7 오전 09:46: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낭산대책위'발암침출수 방류업자 처벌'요구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1일(화) 16:3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신문
익산시 ‘낭산 폐석산 지정폐기물 불법매립 사건 해결을 위한 낭산주민대책위원회’(이하 낭산대책위)는 11일 오전 익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급 발암물질 침출수를 불법 방류한 폐기물 업자를 구속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낭산대책위는 “낭산 폐석산에서 1급 발암물질이 섞인 침출수 불법방류 사태가 지난 6월 6일 또다시 발생했다”며 “이는 올해만 4번째이며 3시간 넘게 진행된 침출수 불법 방류로 인해 논에 물을 대고 있던 수많은 농민들이 직접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익산시는 고의적인 침출수 방류 현장을 우리 대책위와 같이 목격하고도 사고로 흘러나간 것이라고 우기고 있다”며 “정헌율 익산시장의 공개사과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한 “본격적인 장마철에 돌입하면 고의든 사고든 침출수는 계속 유출 될 수밖에 없다”며 “익산시는 추가적인 침출수 유출 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예산 30억원 행정 대집행 예산을 즉각 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행정당국뿐만 아니라 익산 정치권 또한 문제해결에 대해 입장을 분명히 하고 책임 있는 태도로 전력을 다해 문제해결에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주장처럼 고의적인 침출수 방류는 없었으며 비가 내려 폐석산 상부에 설치된 차수막 시설에서 일시에 물이 흘려내려 섞인 물의 일부가 유출된 것”이라며 “침출수의 시료를 채취해 전북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를 했으며 결과에 따라 폐기물 업자에 대한 고발을 고려하겠다”고 해명했다./홍원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남성중·고 정문~영등소라성당간 확..
임형택 시의원, 항소심서도 유죄인..
한국당 임석삼 익산갑 위원장 "조..
"익산 1석 줄어드나?…최저임금 때..
웅포골프장 대중제 코스,부동산 공..
김수흥,"익산서 100일간의 희망 대..
‘청소년3on3길거리농구대회’ 7일 ..
영등동 아파트서 사라진 1억5천만원..
"5분자유발언,참여경쟁보다 생산적 ..
이춘석 의원, 익산지역 현안 위한 ..
최신뉴스
원광보건대 임상병리과 이남규 학..  
원광보건대,외국인 유학생 추석 한..  
2019 익산 북페스티벌 10월 12일 ..  
駐 유엔대사에 익산출신 조현 前 ..  
㈜에코윈,익산 4산단 6,600㎡ 부지..  
영등동 아파트서 사라진 1억5천만..  
익산시, 마이스 유치 위해 지역 대..  
익산한우리MJF라이온스클럽, 사랑..  
원광효도마을, 풍성한 추석명절 보..  
백제왕궁 한가위 소원등 날리기 행..  
정헌율시장,"농산어촌개발사업 추..  
익산생문동, ‘콩닥콩닥 내안의 생..  
"음식물처리장 개선공사 안되면 반..  
익산경찰서, 17명의 새내기 경찰관..  
익산지역 골목상권 육성 위해 소상..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