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6 오후 06:59: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물섞인 기름 주유소 피해자·업주 모두 억울함 호소
주유소 "물이 왜 섞인지 모르겠지만 책임지고 보상할 것"
피해자 "주유소가 보상해주는 비용으론 수리할 수 없어"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3일(목) 23:5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해당 기사 내용과는 관련없는 기름 주유기의 사진이다. (출처: 네이버 포스트 "주유소에서 모바일 카드의 생태계를 논하다")
ⓒ 익산신문
익산시 주현동 某주유소에서 물 섞인 기름을 판매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보상여부를 두고 해당 주유소와 피해 차량 소유자들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피해자들은 주유소 측이 제시한 보상금이 터무니없다고 반발하고 있는 반면 해당 주유소는 피해자들이 적정 보상액을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건은 지난 8월 초부터 이 주유소에서 주유한 약 20대의 차량의 엔진 정지 등 이상 징후가 발생하는 이유가 기름에 혼합된 물 때문임을 안 피해자들이 해당 주유소에 항의를 하면서 일어났다.   

이에 주유소 측에선 “기름에 물을 섞은 적이 없다”며 "누군가 고의로 물을 탱크 안에 넣었거나 비가 많이 오던 날 들어갔을 수도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우리 주유소에서 주유한 차에서 물 섞인 기름이 나왔다는 것을 알자마자 경찰에 신고해 조사를 의뢰했지만 원인불명이었다”며 “하지만 우리 주유소에서 일어났기 때문에 적절한 보상으로 차량을 수리해줄 것”이라는 입장 밝혔다.

현재 해당 주유소는 20명의 피해차량 소유주들에게 수리비용을 제공했다. 하지만 그 중 2명의 피해자들이 "주유소가 제시한 보상금이 터무니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피해를 호소한 A씨는 본보와 통화에서 “물 섞인 기름으로 주유해 차가 이상했다는 것을 2주 만에 발견하고 황당했다”며 “원인을 늦게 알아 개인적으로 차를 수리했는데 그곳에서 수리한 비용과 주유소에서 제시한 금액이 다르니 나머지도 주유소측에서 보상해주길 바란다 ”고 밝혔다.

외제차를 소유한 또 다른 피해자 B씨는 “부품문제 때문에 해당 차종 정비소가 아닌 주유소에서 제시하는 일반 업체에서 수리를 하면 후에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며 해당 차종 정비소에서 나온 수리비용을 주유소 측에 제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주유소 측에선 “피해를 본 18대의 차량과 원만한 합의를 통해 손해배상을 해줬지만 2대의 차량이 보상에 만족을 하지 못하고 있어 답답하다”고 전했다.

또한 “국가적으로 인정받은 수리 업체를 통해 나온 수리금액과 달리 상대측이 제시한 수리금액은 터무니없이 높았다”며 “만약 상대측에서 소송을 진행해 판결이 난다면 법에 맞는 금액으로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양측 간의 입장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들이 법정다툼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익산시 관계자는 “현재 경찰에서 기름에 물이 왜 섞이게 됐는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을 알기 위해선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박대영 인턴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정헌율, 이·통장들 앞에서..
익산시공무원노조 6대 위원장 선거 ..
민선7기 익산시 첫 조직개편안 의회..
송학동 학곤선 4차선 확포장 공사 ..
제4산단에 화장품 기업 코스모메치..
모현동 기쁨의 교회~남중학교간 4차..
함라 장점마을 "비료공장 지하에 폐..
도내 폐원 추진 9곳 사립유치원중 4..
【사설】이춘석·정헌율, 진정성 있..
익산 비약적 발전 절호의 기회 잘 ..
최신뉴스
【줌인찰칵】숨은그림찾기- 정해홍  
【노무상담 Q&A】근로자대표에 대..  
【국민연금 Q&A】소득이 있어서 연..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마크 ..  
【익산칼럼】살다보니 사람의 얼굴..  
【월요아침窓】하나의 재능에 아홉..  
재경익산향우회 이강욱 회장, 원로..  
농촌진흥청, 2세대 스마트팜 기술 ..  
(사)도우리봉사단, 사랑의 김장김..  
삼정원 사회봉사단, 미륵산 환경정..  
【사설】폐석산 불법폐기물 처리, ..  
고명구 춤 益才, ‘재인의 초상 고..  
익산서동로타리클럽, 따뜻한 나눔..  
익산시의회 예결특위, 15~16일 직..  
익산경찰서 3/4분기 '으뜸 익산경..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