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2 오전 11:46:10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원광대 등록금 12년째 인하 및 동결 지속
신입생 입학금은 지난해 대비 33.6% 인하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14일(화) 09:3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원광대학교 전경
ⓒ 익산신문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가 2009학년도부터 12년째가 되는 2020학년도까지 등록금을 인상하지 않고 인하 및 동결했다.

2020학년도 등록금 책정을 위해 등록금심의위원회(학교 4명/학생 3명/외부인사 2명)를 연 원광대는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정부 정책 부응을 통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올해도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는 것.

이에 따라 원광대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등록금을 동결하고, 2012년 6.3%, 2013년 0.6%, 2014년 0.5% 인하에 이어 2015년부터 올해까지 연속해서 동결을 확정해 12년째 등록금 인하 또는 동결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2017년 입학금의 단계적 감축을 결정한 원광대는 2018학년도 입학금 20% 인하를 시작으로 10년에 걸쳐 입학 최소비용까지 감축을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2019학년도 대비 33.6% 인하된 22만9,000원으로 입학금을 책정했다.

한편, 원광대는 10년 이상 이어온 등록금 동결에 따른 재정 악화 극복을 위해 정부재정지원사업 수주와 더불어 1인 1계좌 1만원 기부 운동인 개벽원광발전기금 활성화 및 일반기금 확충 등 다양한 자구노력을 모색함으로써 재정 악화에 따른 대학경쟁력 저하를 방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등록금 동결에도 불구하고 대학 고유기능인 연구·교육·사회봉사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은 지속적으로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전북대학교(김동원 총장)도 이에앞서 이달 10일  2020년도 신입생도 지난해와 마찬가지의 등록금을 내게 하는 등 12년 연속 등록금을 동결했다고 밝혔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10월4일까지 고위험시설 집합..
슬럼화된 익산시청 정문앞 일대 탈..
익산지역서 15일 하루 코로나19 무..
익산지역 확진자 이틀사이 10명 발..
임상동 한 공사현장서 폐기물 성토..
모현 이지움 사업주체 코리아신탁 ..
원광대 비대면수업 재연장…대학가 ..
4시간에 걸친 익산시 인구문제 끝장..
한병도 의원,총선공약 ‘숨쉴 수 있..
"익산 제1·2산단 악취관리구역서 ..
최신뉴스
유재구 익산시의장,‘스테이 스트..  
익산시다문화이주민+센터’ 1년간 ..  
道농업기술원, 농산물 안전분석실 ..  
한국철도 전북본부, 추석맞아 나눔..  
전주지검 군산지청·법사랑위원회,..  
오늘부터 예정된 독감 백신 무료접..  
국내 유일 국식클內 공원관리 이래..  
익산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 '방송..  
"코로나19 대책으로 지역업체 우선..  
추석 맞이 나눔의 손길 잇따라 지..  
익산군산축협, 400만원 상당 노인..  
푸른익산가꾸기 성금 기탁 잇따라 ..  
시민들의 아이디어로 ‘다이로움’..  
코로나19 정보 전달 ‘수어통역사..  
전북대 설경원 교수, 산업통상자원..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