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1-18 오후 06:27: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초도에 가면 - 김 진 수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6월 11일(월) 09: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가슴에 별이 진 사람 초도로 가라

여수항 뱃길로 48마일
삼산호, 신라호, 덕일호, 훼리호,
순풍호, 데모크라시, 줄리아나 오가고
뱃길 빨라질수록 발길은 멀어도
해초처럼 설레는 낭만은 있다

이슬아침 소바탕길로 상산봉에 오르면
낮고 낮은 햇살에도 퍼덕이는 금비늘
희망은 가슴 터질 듯 수평선에 이르고
달빛 수줍은 갯바탕길을 따라
은하수와 시거리 이야기꽃 정다운
초도, 그 아름다운 풀섬에 가면
아직도 총총한 별이 뜬다

시인은 고향 초도에 대해 말한다. 초도(草島)는 풀이 많은 풀섬이라고 한다.
시인은 이 고향에 갈 때마다 푸른 해초처럼 설렘이 자라난다. 앞으로 어떤 일이든 잘될 것 같고, 소년과 소녀가 그러하듯이 수줍어하는 마음도 생겨난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슴 한복판에 밝고 또렷또렷한 별이 뜬다. 시인은 “시는 나의 벗이었으며 피난처였고 구원이었으며 아랫목을 데워둔 아늑한 내 고향 풀섬이기도 했다”고 썼다. 우리의 고향 역시 우리의 벗이며 삶의 피난처이며 구원일 것이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지역 병원서 실습하던 간호조무..
마동 ㈜하림홀딩스 신사옥 웅장한 ..
익산시장 당선자·낙선자 한자리 보..
익산시 보건소장 한명란·정책개발..
새 익산경찰서장에 이리고 출신 박..
【사설】“인사청탁 너무 많다”는 ..
익산시, 김용신 행정지원과장 4급 ..
익산,주요 기관장 보기 드물게 대거..
신유용 前유도선수 고소 성폭행 코..
"익산역 주차장 부족난 선상주차장..
최신뉴스
이 총리, 국가식품클러스터 "적극..  
전북 학교자치 조례, 도의회 본회..  
익산 반대 'KTX 전북혁신역 신설' ..  
【사설】잦은 익산시 시행착오 행..  
영등1동, 4개소 착한가게 탄생 ‘..  
원광대학교병원, 따스한 인술의 손..  
원광효도마을, 2019년 맞아 명품 ..  
원광대, 2019학년도 등록금도 동결  
용동면 의용소방대, 안전터전 개소..  
“장인으로서 익산 수박농가 발전..  
전북은행, 임용택 은행장 연임 확..  
"익산시 생생한 정보, 제4기 블로..  
道농업기술원 후생복지관 18일 개..  
익산출신 정미숙씨,제15대 생활개..  
사회복지법인 중도원 배현정 대표..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