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8 오전 08:40:4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칼럼】 휴가를 즐기자 -한승진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6일(금) 20:0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한승진 황등중 교사/교육학 박사
ⓒ 익산신문 
‘바쁘다’는 말의 한자는 ‘바쁠 망(忙)’자를 사용하는데 이 말은 ‘조급하다, 겨를이 없다’는 뜻이다. 원래 ‘마음 심(心)’자에 ‘망할 망(亡)’자가 더해져 마음이 바쁘면 망한다는 교훈이기도 하다.

이에 반하여 쉼을 뜻하는 한자는 ‘쉴 휴(休)’자이다. 이는 ‘사람 인(人)’자에 ‘나무 목(木)’자가 더해짐으로써 휴가(休暇)라는 말은 사람이 나무가 우거진 한적한 곳(休, 쉴 휴)에서 느긋하게(暇,겨를 가) 지내는 것을 뜻한다.

살다보면 가끔 쉼표를 찍어 멈춰야할 때가 있다. 실패와 실수를 통해 쉬고, 질병을 통해 쉬며, 실망을 통해서도 쉰다. 역경과 시련을 통해 쉬게 하고, 갈등과 장애물을 통해 쉰다.

그러나 그것은 마침표가 아니라 쉼표임을 기억해야 한다. 인생 아주 긴 여행이다. 잠시 쉴 수 있다. 때론 끝났다는 듯이 오래 멈추어 있을 수도 있다. 그렇지만 아주 멈추면 안 된다.

인생의 마침표를 찍기 전까지 우리가 먼저 마침표를 찍어서는 안 된다. 잠시 멈춤은 재충전의 시작이다. 그 쉼표의 시간 동안 나를 돌아보며, 겉모습의 내가 아닌 속모습의 진짜 자기를 만날 수 있다. 그래서 나를 새롭게 하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을 얻다.
 

성경에 나오는 모세가 미디안 광야에서, 요셉이 교도소 생활에서, 엘리야가 로뎀나무 아래에서, 요나의 물고기 뱃속에서, 다윗의 쫓기는 시간에서, 모든 사람에게 상처와 실패로 보이는 시간들이 사실은 참된 자신을 만나는 거룩한 쉼표의 시간이었다.

자의든 타의든 쉴 때 불안해하지 말고, 조급해하지 말고 쉼을 즐기고 만끽하고 쉼 다음의 일을 기대하고 계획하고 준비하다. 쉼은 정말 중요하다.

장작과 장작 사이에 빈 공간이 있어야 불에 잘 탄다고 하다. 장작들은 빈 공간 없이 너무 촘촘하게 붙여 놓으면 숨 쉴 공간이 없어 불이 잘 붙질 않는다고 한다.

우리 삶도 이처럼 쉼의 공간, 비움의 시간이 없으면 아무리 귀한 것들을 많이 가졌어도 그것들을 전혀 즐기지 못하게 된다.

귀한 삶의 완성은 귀한 것들보다 어쩌면 더 소중한 비어 있는 쉼의 시간과 공간일 지도 모른다. 가끔 사는 게 두려울 때는 뒤로 걸어 본다. 등 뒤로 보이는 세상을 보며 살면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생각하며 용기를 얻다.

하루에 한 번쯤은 지나온 자신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자신과 만나는 시간을 가져본다. 다른 사람이 아닌 나 자신과의 만남과 대화와 사귐이야말로 아무리 바빠도 빼놓을 수 없는 소중한 시간이다.

우리가 가는 길에 대해 도대체 왜, 무엇을 위해 바람직한 방향인지, 참된 것인지를 끊임없이 물어야만 한다.

혹시 우리가 최선을 다하는 이유가 남들에게 잘 보이려고, 남들보다 잘나고 싶어서, 남들이 하니까 따라하는 것은 아닌지? 그저 이기적인 욕망과 썩어질 이 땅의 가치를 위해 온몸이 부서져라 달려가는 것은 아닌지? 그저 허공을 치는 무의미한 삶이나 방향성 없이 그저 되는 대로 살아가는 모습은 단호히 떨쳐내야 한다.

인생의 목표와 의미에 대한 깊은 성찰 없이 어디를 향해 달려야 하는지조차 모르고 무조건 달려가기만 하는 들소 떼가 되지 않기 위하여, 우리는 어떻게(How)가 아니라 왜(Why)를 끊임없이 묻고 또 물어야한다.

시인 타고르는 이렇게 말했다. “어리석은 사람은 서두르고, 영리한 사람은 기다리지만, 현명한 사람은 정원으로 간다.” 진정한 쉼과 아름다움이 있는 곳, 하루에 한 번쯤은 꼭 시간을 내어 정원의 꽃길을 걸어보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배산 신일해피트리 APT신축현장 공..
숨진 前 백원우팀 민정비서관실 수..
익산서 어머니에게 돈 조르는 동생 ..
마동·모인·수도산공원 민간특례사..
옛 동산역~춘포역 전라선 폐선부지 ..
"국토부, 서부내륙고속도 1·2단계 ..
"학생 이리역앞 덮는 까마귀떼였지"..
원광대 재경동문회,모교발전기금 6..
“지속적 민원에도 귀닫은 익산시청..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란..
최신뉴스
마동 캠퍼스활용 도시숲·고봉로 ..  
익산시내 시내버스 승강장 동장군 ..  
익산·논산 등 4개 시·군 금강수..  
익산시 제8차 효행 스테이 캠프 이..  
전북대 학생,공학페스티벌종합설계..  
극단 ‘작은 소리와 동작' 연말 ..  
【익산인】황등 스쿨존 안전지킴이..  
【포토뉴스】익산역 광장 성탄트리..  
【익산칼럼】히딩크를 영입하라 - ..  
【사설】부여~익산 착공 최대한 앞..  
【월요아침窓】나라사랑을 되새기..  
오늘의 고용정보(12. 06)  
【유재진의 세무칼럼】대물변제·..  
【김경원의 노무칼럼】근로기준법..  
【국민연금 Q&A】상가를 분양받아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