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7 오후 05:31:33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지역 月출생자 100명 아래로 떨어져 '충격'
10년전만 해도 한달 평균 출생자수 200명 웃돌았으나
올해 10월 한달동안 92명 그쳐 사망자 183명 절반 수준
익산시 인구감소 심각성 인식, 다각적 노력 경주 '무색'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6일(수) 23:1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 /자료사진
ⓒ 익산신문
↑↑ 익산시가 인구감소 심각성을 인식, 다양한 인구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 10월 24일 각계 각층의 시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탁토론회를 개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 익산신문
10년전만 해도 한달 평균 200여명을 넘던 익산지역 신생아 출생자수가 100명 아래로 떨어져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출생자수의 급감은 시민과 함께 인구문제 해법마련을 위한 익산시의 다각적인 노력을 무색하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익산시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르면 2001년 33만4757명으로 최고 정점에 달한 뒤 감소추세로 돌아서 2018년 1월말에 30만선, 금년 7월말에 29만명선이 각각 붕괴된데 이어 10월말 인구는 28만8763명으로 전달 9월말에 비해 358명이 줄었다.

지난 10월 한달동안 인구변동 추이를 보면 전출자는 2909명으로 전입자 2745명보다 164명이 많아 인구감소의 구조를 여실히 드러내주고 있다.

↑↑ 익산시가 인구감소 심각성을 인식, 다양한 인구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 10월 24일 각계 각층의 시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탁토론회를 개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 익산신문
특히 10월 한달동안 출생자는 92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100명 아래로 밑돌아 같은달 사망자 183명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익산지역에서 2015년까지만 해도 출생자가 사망자보다 많았으나 결혼기피 및 저출산 여파로 2016년부터 출생자와 사망자수의 역전현상이 빚어져 그해 사망자는 2046명·출생자는 2010명으로 출생자가 사망자보다 36명 적었다.

2017년 232명, 2018년 470명 등으로 출생자와 사망자의 격차는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출생자는 3년전인 2016년 10월 158명, 2년전 2017년 10월 133명, 1년전 2018년 10월 145명 올해 9월 129명이었으나 10월 92명은 100명 미만으로 처음 떨어진데다 역대 최저로 기록되고 있다.

이같은 출생자도 주로 동지역인 도시지역에서 기록되고 있어 1년에 한 명의 아기울음소리도 들을 수 없는 면지역이 점차 늘어나 농촌지역 마을 공동화(空洞化)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 익산신문
한편 익산시는 인구감소 심각성을 시민과 함께 인식하고, 행정만이 아닌 사회구성원 모두의 관심과 노력으로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파급력·결속력이 높고 분야별 대표성이 있는 익산 소재 기관·단체·기업 등을 대상으로 인구늘리기 릴레이 민·관 실천협약을 지난 8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또 다양한 인구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 10월 24일 각계 각층의 시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탁토론회를 개최하고 의견을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날 100인의 원탁회의에서는 큰 감소폭을 보이고 있는 청년층이 익산을 떠나는 가장 큰 이유는 부족한 일자리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익산시는 이날 제안된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각 부서의 검토를 마친 후 인구정책을 수립하는 데 반영하고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인구정책 방향을 고민하는 민관 협력체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현실은 인구가 걷잡을 수 없이 감소하고 있어 이같은 노력이 과연 가시적 효과로 나타날지 의문시되고 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4.15총선 민주당 익산갑 경선 김수..
익산고, SKY大 등 역대 최고 대학진..
익산갑 與후보 이춘석·김수흥 삿대..
익산 기점 남북·동서축 잇는 대간..
익산시 송학동·인화동 신규 ‘도시..
익산시, 신천지 코로나19 감염 차단..
전북 최대 규모 육류도축 가공업체 ..
익산시, 공무원 복지성 수당 일부 ..
민선 전북도체육회 초대 사무처장에..
모인·팔봉·마동·수도산 공원 민..
최신뉴스
익산 고용률 언제나 개선되나?…전..  
[현장]시청 앞 소화전 누수…일주..  
익산시 신천지 2차 전수조사…2주..  
익산시자원봉사센터, 정회원 12명 ..  
지방세 체납자 30명에 '부동산 공..  
'꽃선물 릴레이' 임성재 익산서장,..  
‘젊은 머슴 고상진,익산을 다시 ..  
익산~대구이어 경주·포항행 시외..  
익산원협, 화훼농가 돕기 ‘사랑..  
익산상의, 회원업체에 소독약품·..  
익산 코로나19 감염 예방 종교 시..  
"머리숙여 시민께 감사…위대한 시..  
하림, 바사삭 고소하고 쫄깃한 ‘..  
이춘석 "경선결과 승복 …민주당 ..  
황세연 예비후보 "3당 합당, 감동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