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6 오후 07:41:27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조카 성폭행시도 면직 목사 익산서 목회활동"
A씨 "부송동서 간판만 내린 채 교회 운영" 제보
해당목사, 사실여부 확인 질문에 "할 말 없다"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3일(화) 14:3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신문
“B씨는 성폭행을 시도하고 무서움에 떨고 있는 저에게 협박까지 했어요. 그런 사람이 목회활동을 하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며 그의 인근 주민도 이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A씨는 본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심정을 밝혔다.

B씨는 신학생 신분이던 1999년에 당시 중학생이던 조카 A씨에게 성폭행을 시도했고 이 일로 오랫동안 마음고생을 해왔던 A씨는 B씨가 속한 교단에 이 사실을 알렸다.

2016년까지 서울에 있는 교회에서 교역자로 지낸 B씨는 논란이 일자 2017년 익산에서 개척교회를 설립했다. 

계속되는 탄원에 2018년 8월 B씨는 교단 재판에서 목사직을 면직 당했다. 하지만 그 후에도 A씨에 따르면 B씨는 여전히 익산에서 목회활동을 벌이고 있다는 것.

A씨는 “제일 중요한 건 B씨가 목회활동을 완전히 그만두는 것이다. 나에게 진심으로 사과한 적도 없는 그가 목사직에서 면직된 후에도 거의 1년 동안 간판만 떼고 부송동의 건물에 십자가를 달아놓고 또 문에는 교회에서나 볼 수 있는 성경문구를 붙여 놓고 있다. 또한 원래 흰색이었던 십자가는 붉은 색으로 바뀌었다. 여러 정황상 교회를 운영한다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또한 A씨는 “면직된 사람이 목사를 사칭하며 신도를 모으는 일은 있어선 안된다. 거기다 헌금을 걷으면 사기죄도 성립될 수 있다”며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직접 부송동 건물로 찾아가 사실여부를 묻는 인터뷰 요청에 B씨는 “할 말이 없다”고 답했다./홍원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 민주당 살생부격인 하위 20..
익산 갑·을 선거구 민주당 후보들..
총선 익산을 김성중 예비후보 18일 ..
지역농협 관할싸움에 국가식품클러..
모현동에 전북권대기환경연구소 마..
2월부터 익산역 이용객대상 대리주..
지역화폐 ‘익산 다이로움’ 카드 ..
'인구비상'익산시 출산장려책 올해 ..
익산원예농협, 21일 영등동 로컬푸..
"지역경제 선순환 위해 익산시도 공..
최신뉴스
(사)여성소비자聯익산지부, 전통시..  
올해 도내 중·고교 74개 학교에 '..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익산지역 보훈..  
익산문화원, 이웃돕기 성금 250만..  
익산 솜리한마음회, 기독삼애원에 ..  
익산 공공근로·지역공동체 일자리..  
【부음】홍동기 익산신문 편집국장..  
익산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 올해 ..  
익산시, 면지역 70세 이상 주민에 ..  
정헌율 시장, 29일부터 5차례 권역..  
2월부터 익산역 이용객대상 대리주..  
이춘석,도내 현역중 예비후보등록..  
전북도내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지역경제 선순환 위해 익산시도 ..  
금마면, 설맞이 다채로운 행사 펼..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