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7 오전 09:46: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조카 성폭행시도 면직 목사 익산서 목회활동"
A씨 "부송동서 간판만 내린 채 교회 운영" 제보
해당목사, 사실여부 확인 질문에 "할 말 없다"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3일(화) 14:3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신문
“B씨는 성폭행을 시도하고 무서움에 떨고 있는 저에게 협박까지 했어요. 그런 사람이 목회활동을 하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며 그의 인근 주민도 이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A씨는 본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심정을 밝혔다.

B씨는 신학생 신분이던 1999년에 당시 중학생이던 조카 A씨에게 성폭행을 시도했고 이 일로 오랫동안 마음고생을 해왔던 A씨는 B씨가 속한 교단에 이 사실을 알렸다.

2016년까지 서울에 있는 교회에서 교역자로 지낸 B씨는 논란이 일자 2017년 익산에서 개척교회를 설립했다. 

계속되는 탄원에 2018년 8월 B씨는 교단 재판에서 목사직을 면직 당했다. 하지만 그 후에도 A씨에 따르면 B씨는 여전히 익산에서 목회활동을 벌이고 있다는 것.

A씨는 “제일 중요한 건 B씨가 목회활동을 완전히 그만두는 것이다. 나에게 진심으로 사과한 적도 없는 그가 목사직에서 면직된 후에도 거의 1년 동안 간판만 떼고 부송동의 건물에 십자가를 달아놓고 또 문에는 교회에서나 볼 수 있는 성경문구를 붙여 놓고 있다. 또한 원래 흰색이었던 십자가는 붉은 색으로 바뀌었다. 여러 정황상 교회를 운영한다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또한 A씨는 “면직된 사람이 목사를 사칭하며 신도를 모으는 일은 있어선 안된다. 거기다 헌금을 걷으면 사기죄도 성립될 수 있다”며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직접 부송동 건물로 찾아가 사실여부를 묻는 인터뷰 요청에 B씨는 “할 말이 없다”고 답했다./홍원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남성중·고 정문~영등소라성당간 확..
임형택 시의원, 항소심서도 유죄인..
한국당 임석삼 익산갑 위원장 "조..
"익산 1석 줄어드나?…최저임금 때..
웅포골프장 대중제 코스,부동산 공..
김수흥,"익산서 100일간의 희망 대..
‘청소년3on3길거리농구대회’ 7일 ..
영등동 아파트서 사라진 1억5천만원..
"5분자유발언,참여경쟁보다 생산적 ..
駐 유엔대사에 익산출신 조현 前 외..
최신뉴스
원광보건대 임상병리과 이남규 학..  
원광보건대,외국인 유학생 추석 한..  
2019 익산 북페스티벌 10월 12일 ..  
駐 유엔대사에 익산출신 조현 前 ..  
㈜에코윈,익산 4산단 6,600㎡ 부지..  
영등동 아파트서 사라진 1억5천만..  
익산시, 마이스 유치 위해 지역 대..  
익산한우리MJF라이온스클럽, 사랑..  
원광효도마을, 풍성한 추석명절 보..  
백제왕궁 한가위 소원등 날리기 행..  
정헌율시장,"농산어촌개발사업 추..  
익산생문동, ‘콩닥콩닥 내안의 생..  
"음식물처리장 개선공사 안되면 반..  
익산경찰서, 17명의 새내기 경찰관..  
익산지역 골목상권 육성 위해 소상..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