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9 오전 06:38: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지역 병원서 실습하던 간호조무사 투신 숨져
'동료들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 유서 남겨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2일(토) 09:0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조선일보 캡쳐
ⓒ 익산신문
익산지역 병원에서 일하던 간호조무사 실습생이 동료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힘들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했다.

12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11일 오후 4시 30분께 익산시 한 아파트 9층에서 A(28)씨가 떨어져 숨졌다.

A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에 '동료들의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간호학원을 수료하고 간호조무사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최근 익산의 한 병원에서 실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유서에 (자신을 힘들게 한) 동료들의 실명을 언급했다"며 "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A씨가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확한 이유는 경찰 수사와 병원 등의 진상조사 결과를 두고 봐야 알겠지만 교육 등을 빙자해 동료를 괴롭히는 간호사들의 이른바 ‘태움’ 문화와 연관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태움’ 문화가 조명 받은 것은 지난해 초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투신 사건이 계기였다. 당시 보건복지부와 대한간호협회가 실시한 간호사 인권침해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최근 1년 사이 직장 내에서 괴롭힘을 당했다고 답한 간호사가 41%였고, 근로조건 위반 등의 인권침해를 겪은 적이 있다는 이는 70%에 가까웠다.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간호사 문화뿐 아니라 폭언이나 욕설을 퍼붓고 폭행까지 일삼으며 특정인을 따돌리는 다양한 직장 내 괴롭힘이 사회 문제화 하자 이를 금지하고 개선하는 내용으로 관련 법규가 지난해 말 개정됐다.

이 법은 직장 내 괴롭힘 조사와 피해자 보호, 사용자 처벌 등으로 ‘태움’ 같은 사례를 막을 법적 근거를 마련한 점에서 의미가 있지만 가해자 처벌 없이 내부징계를 우선한 한계도 있다.

법 개정으로 낡은 직장문화가 하루 아침에 바뀌길 기대하긴 어렵지만 과연 이 정도 법으로 직장 내 괴롭힘을 차단할 수 있을 지도 여전히 의문이다.

특히 간호사의 경우 생명을 다루는 업무특성상 오랜 기간 가혹한 ‘태움’이 일종의 문화로 정착돼 법 개정의 실효성을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다.

‘태움‘ 문화의 배경에는 만성적인 간호사 인력 부족, 병원 내 합리적인 교육 시스템 미비 등의 구조적 문제가 자리잡고 있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지역 조합장선거, 변화·안정 ..
익산경찰서 소속 경찰관 잇달아 사..
익산 낭산서 40대 동생이 60대 형 ..
선거제 개편 공방속 익산지역 총선 ..
'STX 익산창인네움’ APT건립사업 ..
원광대 비자 제한대학 지정, 유학생..
【익산칼럼】화향천리(花香千里) ..
【사설】이춘석 의원 익산시 특강과..
이춘석 국회의원, 13일 익산시청 공..
'도시재생뉴딜사업'도 유라시아 시..
최신뉴스
마동서 뺑소니 30대 입건…"음주운..  
익산시, 2018하반기 지방재정집행 ..  
전북경찰청장, 범인 검거 익산경찰..  
정헌율 시장, 인구유입대책으로'연..  
익산시, 농촌활력과장에 김용수 망..  
“힘든 고민, 함께 해결해요” 청..  
익산백제라이온스클럽,여학생 위생..  
익산시 집행부와 의회 산업건설위 ..  
술취해 주점 물건 부수고 출동 경..  
익산경찰서, 신학기 맞아 학생 비..  
영등2동, 헤어시크와 맞춤형 복지..  
익산시의회,올들어 두번째 임시회 ..  
"22일까지 농가사료직거래 활성화..  
"친환경 전기·이륜 자동차 구입 ..  
원광대, PRIME사업 종합평가 최상..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