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7 오후 07:06: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부송 택지개발 지지부진… 언제 시작하나?
지난 3월 정 시장 재추진 청사진 발표
현재까지 도에 재심의 요청조차 못해
재산권 행사제약 따른 주민불만 '폭발'
시 "사업관련절차 이행속도 내겠다"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6일(월) 18:5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 부송동 신재생자원센터 주변에 추진되고 있는 부송4지구 위치도.
ⓒ 익산신문
지난 3월 재추진 청사진이 발표된 부송 4지구 택지개발이 또다시 늦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8월 전북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부결된 부지개발 계획이 지적사항을 보완해 상반기 통과가 예상 됐으나, 여전히 재심의요청 자체도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지난 10여 년간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은 해당 토지주들의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6일 익산시에 따르면 국가식품클러스터와 제 3·4산업단지 근로자들의 정주여건 조성 등을 위해 부송4지구 택지개발사업을 지난 2011년부터 추진 중에 있다.

이 사업은 부송동 쓰레기 소각장인 신재생자원센터 주변 33만 1347㎡에 도시기반시설을 갖춘 주거·상업·공업 용지를 조성해 2184세대 인구 5910명을 수용한다는 복안이다.

그러나 지난 2013년 개발계획 중단(과잉공급우려) 및 2015년 재착수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이 후 시는 2019년 10월 준공한다는 목표 아래 위원회에 심의요청을 했으나, 부결(상업공동주택 과다설계, 팔봉공원 포함 등 주문)된 바 있다.

이와관련 시는 인접 팔봉공원 민자유치 개발방안 도입과 개발면적 축소, 수용세대 하향 조정 등 보완해 지난 4월 중에 道 도시계획위원회에 심의를 재요청, 올 상반기중 승인받아 내년부터 본격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정헌율 시장, 지난 3월 주민과의 대화에서 약속)이었다.

문제는 청사진을 발표한지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재심의요청 자체도 못하고 있는 것.

개발면적 축소 및 기타 도의 요구 사항 등을 시가 거의 다 수용한 반면 한가지 팔봉공원 개발계획 방안(전체가 아닌 일부 부지만 제출)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는 현재 총 공원부지(88만 2000㎡) 중 나머지 19만㎡에 대한 민간협상자 추가 모집 공고를 게재 중이다.

어림잡아 3~4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최종 심의 요청은 11월 말경이며, 착공은 내년 하반기를 넘어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처음부터 도의 요청대로 총 공원부지에 대한 개발안을 함께 제출했다면 소요기간을 줄일 수 있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그동안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아온 토지주들의 불만도 극에 달한 상황이다.

소유주 김 모 씨는 "사업이 여러번 우여곡절을 겪을 동안 시에서 내놓은 대답은 곧 추진될 거라는 말뿐이었다"며 "더이상 참을수 없고, 정말 행정소송이라도 해서 내권리 되찾고 싶은 심정이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에 대해 익산시 관계자는 "장기간 재산권 행사 제약에 따른 불만과 택지공급부족난 해소를 위해서도 부송 4지구 개발사업이 시급해 관련절차 이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답했다. /경성원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개막 전부터 김샌 제99회 익산 전국..
“이러면 어느 기업이 익산에 투자..
익산시 신청사 건립 추진 어디까지 ..
"지역 수장을 홀대한 것, 시민을 무..
전국체전 화려한 개막…1주간 열전 ..
‘익산역 콘서트’ 가을밤 잊지 못..
익산 IC~금마간 지방도,10일 왕복 6..
이상한 전북은행… 5000만원 도둑맞..
익산지역 땅값 최근 6년동안 12.58%..
"중앙지하차도 입구 시설물에 미적 ..
최신뉴스
영등1동 지역사회보장협, 장학금 3..  
익산시, 주요과목 학습전략 및 대..  
익산종합운동장 7일간 밝힌 성화 ..  
익산시민 전국체전 응원열기, 경기..  
코레일 참사랑봉사회, 희망오름 등..  
청소년성문화센터, 내달 11일 가족..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분양 카..  
NH농협 익산시지부, 다문화이주여..  
용제동 공장 화재, 자위소방대 신..  
안전보건공단 전북서부지사, 재해..  
소나무 에이즈 재선충병 익산지역 ..  
익산시, 전국체전 기간 신속·안전..  
익산 공설운동장서 내달 3~4일 'FC..  
제99회 전국체육대회기념 스포츠우..  
익산시 여성회관, 가을 특강 교육..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