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20 오전 09:22: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 전국·장애인 체전 성화봉송 주자 모집
전국체전 160명·장애인체전 90명
오는 25일까지 참가희망자 접수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0일(화) 14:3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는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 성화봉송 주자 250명을 오는 25일까지 모집한다.
ⓒ 익산신문 
익산시는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 성화봉송 주자 250명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모집대상은 만15세 이상의 익산시 거주자로 1㎞ 내외(10분 이내)의 거리를 체력 부담없이 완주할 수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참가 희망자는 오는 25일까지 익산시청 체육진흥과 및 관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해야 한다.

봉송은 구간별 주주자 1명, 부주자 1명, 호위주자 8명이 한 팀을 구성해 300~900m를 봉송하게 되며 전국체전 160명, 장애인체전 9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주자는 성화봉송 교육과 예행연습 등 사전교육을 거쳐 성화를 봉송하게 되며 유니폼, 운동화, 헤드밴드 등 개인 소요물품을 지급 받는다.

10월 3일 강화군 마니산 참성단에서 채화된 전국체전 성화와 익산 미륵사지에서 채화된 장애인체전 성화는 10월 8일 도청을 출발해 13개 시군을 동시봉송하며 11일 익산시청에 안치된다.

한편 익산시 성화봉송은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을 나누어 개별 봉송하는데 전국체전 성화는 10월12일 익산시청을 출발해 시내 일원을 돌아 종합경기장까지 18구간(주자16, 차량2)으로 나눠 봉송하며 장애인체전 성화는 10월25일 익산시청을 출발해 11구간(주자9, 차량2)을 봉송할 계획이다. /길문정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13일 하반기 정기인사 마무..
소라공원에 1400세대 임대·분양 아..
'폭언·막말' 병원장 "내가 법이다"
이춘석·조배숙 국회의원, 후반기 ..
영등동 4성급호텔컨벤션 공정률 70%..
"공로연수 6개월 남긴 간부 승진인..
하춘화, 이리역폭발사고 당시 생명..
제8대 시의회 1기 예결특위 위원장..
내연남 외도 의심, 성기 가위로 절..
"평화육교 전면 교통차단 후속조치 ..
최신뉴스
익산경찰서, 8월말까지 하절기 형..  
국내 최고 문학인과 함께하는 백제..  
이춘석, 새만금 조기완공 페달 가..  
익산시, 말산업 '신성장 동력산업'..  
오성배 이사장, 제7기 지역사회보..  
전북기계공고 정병재 군, 스마트NC..  
전북서부보훈지청, 정부혁신 적극..  
왕궁면, 어르신 도란도란 위안 잔..  
중앙지구대 순찰2팀, 2분기 연속 ..  
익명의 독지가, 소외계층에 선풍기..  
재판거래 당사자 박경철 전 시장 "..  
삼성동, 초복 맞아 지역어르신 삼..  
㈜하림 삼계탕, 캐나다 시장 진출 ..  
용안면 용머리고을, 물놀이장 개장  
코레일 전북본부, 생명나눔 헌혈행..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